삼성화재, 중국 텐센트와 합작법인 설립 추진
입력 : 2020-11-26 17:38:41 수정 : 2020-11-26 17:38:41
[뉴스토마토 권유승 기자] 삼성화재가 중국 IT기업 텐센트와 손잡고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한다. 중국 일반보험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포석이다.
 
2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화재는 이날 텐센트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으로 텐센트는 삼성화재 중국법인 지분 32%를 보유하게 되며, 삼성화재는 지분 37%를 갖게 된다. 이 외 상해지아인(11.5%), 위싱과학기술회사(11.5%), 상해티엔천(4%), 보위펀드(4%) 등 중국 투자자들로 삼성화재 중국법인 지분이 나눠질 예정이다.
 
합작법인은 삼성화재와 텐센트가 공동으로 경영할 전망이다. 내년 초 중국 감독당국에 주주 변경 및 증자 등을 위한 신청 서류를 제출한다는 계획이다. 양 사는 본격적인 중국 온라인 개인 보험 시장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틴센트는 '위챗', '웨이신' 등 대규모 SNS를 운영하고 있으며, 이용자만 12억명에 이른다.
 
사진/삼성화재
 
권유승 기자 kys@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유승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