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상 "보호관찰관 1명이 청소년 167명 담당…인력 부족 심각해"
청소년 재범률, 성인 평균보다 2배 이상 높아…"제도 재정비해야"
입력 : 2020-10-28 09:22:54 수정 : 2020-10-28 09:22:54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최근 5년간 청소년 전담 보호관찰관이 1인당 평균 167명의 청소년을 관리하고 있어 개인별 맞춤 지도나 심층 접근이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2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보호관찰 대상자 재범률'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청소년 재범률은 평균 11.7%로 성인 재범률인 5.2%보다 2배 이상 높게 나타났다.
 
청소년의 보호관찰기간 경과 기준 재범 현황을 보면, 2019년 보호관찰 처분을 받고 재범을 저지른 청소년 3596명 중 87.5%인 3147명이 1년 내 재범을 저지른 것으로 분석됐다. 2015년에는 83.3%, 2016년 88.6%, 2017년 90.4%, 2018년 89.6%의 보호관찰 처분을 받은 청소년들이 재범을 1년 이내에 저질렀다. 결국 제대로 된 보호나 재교육을 받지 못한 채 또다시 각종 비행에 노출되는 경우가 많다는 지적이다.
 
최기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보호관찰관 1명이 관리하는 청소년은 167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최기상 의원실
관련해 보호관찰관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청소년 전담 보호관찰관(984명)은 1인당 평균 167명의 청소년을 관리하며, 이들은 전체 보호관찰관(7518명)의 13.1%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보호관찰관 1명당 감독 대상이 지나치게 많아 청소년에 대한 개인별 맞춤 지도나 심층 접근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최 의원은 "청소년 보호관찰 대상자가 재범이 아닌 재기가 가능하도록 체계적이고 효과적인 교육 및 사후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며 "재범을 방지하고 청소년들이 사회의 건전한 구성원이 될 수 있도록 보호관찰제도 재정비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소년의 특성을 고려한 전문 인력을 투입하는 등 청소년 맞춤 보호관찰 제도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최기상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헌법재판소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박종문 헌법재판소 사무처장에게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