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계 파업에…여 "더 큰 불이익" vs 야 "공공 의대 급하지 않아"
이해찬 "하루 빨리 현장 복귀하라"…김종인 "코로나19 비상, 한발씩 양보해야"
입력 : 2020-08-26 14:23:11 수정 : 2020-08-26 14:31:34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의과대학 정원 확대를 골자로 하는 정부 정책의 반발로 시작된 진료 거부 사태에 여야가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 대처를 위해서라도 하루 빨리 현장에 복귀할 것을 촉구했고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공공 의료 대학 설립 자체가 시급한 과제가 아니라며 정부와 여당의 일방 통행이 이번 사태의 문제라는 점을 부각시켰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일로 의사들이 국민 신뢰를 잃는다면 오히려 더 큰 불이익이라 생각한다"며 "의료계는 정부가 내린 업무 개시 명령을 준수해주길 바란다. 정부는 국민 건강과 생명을 우선한다는 원칙하에 엄중하게 대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의료진이 있을 곳은 진료 현장이고 방역 일선"이라며 "무책임한 집단 행동을 강행하면 정부는 국민 안전과 공공 안녕을 위해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 국민 생명을 볼모로 한 위험 천만한 집단 행동에 대해 어떤 관용도 없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고 집단 행동 철회를 거듭 촉구했다.
 
반면 통합당은 의사 파업의 원인과 책임을 정부와 여당에 돌렸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장-중진의원 연석 회의에서 "공공 의료 대학 설립 자체가 시급한 과제가 아니다"며 "코로나 사태 극복에 전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의대 인원을 늘린다든가, 공공 의대를 만든다든가, 하는 것이 논쟁의 근거가 돼 지금 의사들이 파업에 돌입하는 불상사가 나고 있는 것 같다"면서 정부와 대한의사협회가 한발씩 양보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의료인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력 투구해야 할 시기인데, 정부와 대립 관계에서 코로나19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게 의심스럽다"며 "정책을 힘과 의지만 갖고 관철시킬 수 있다는 생각을 버리라"고 꼬집었다.
 
20대 국회에서 보건복지위원장을 지낸 이명수 의원도 "보건 당국이 일방 결정을 할 것이 아니라 의협과 대화하는 것이 먼저"라며 "밀어 붙이는 식의 의대 증원과 공공 의대 설립은 재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가 의과대학 정원 확대 등을 반대하며 집단 휴진(총파업)에 나선 전공, 전임의에게 업무 개시 명령을 내린 26일 서울의료원에서 전공의들이 정부 정책을 반대하며 피켓 시위를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