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확장 재정 계속…한국판 뉴딜 예산 과감하게 확대"
2021년도 예산안 당정 협의…홍남기 "재정이 최후 보루로 최선 다할 것"
2020-08-26 09:15:59 2020-08-26 09:18:16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당정은 26일 코로나19 장기화 속에서 방역 성공과 경제 회복을 위해 확장 재정 기조를 이어가겠다고 한 목소리로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이날 국회에서 2021년도 예산안 편성을 위한 당정 협의를 열고 이 같은 방침을 확인했다. 홍남기 경제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내년도 예산안의 경우 올해의 확장 재정 기조가 이어지도록 할 방침"이라며 "정책의 중심에 재정이 최후의 보루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산안과 관련해서는 "한국판 뉴딜 예산을 과감히 확대하고 관련 예산을 최우선 배정하겠다"며 "내년 뉴딜 예산으로 국민에게 약속드린대로 20조원 이상을 확실히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기재부는 오는 9월3일까지 내년도 예산안을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홍 부총리는 "내년 예산은 국정 과제 추진 속도를 앞당기고 성과를 거둬 국민께서 성과를 체감하도록 하는데 역점을 뒀다"며 "고교 무상 교육 전면 실시, 생계 급여자 부양 의무자 기준 단계적 폐지, 기초연금 수급자 연금액 30만원 지급, 국민취업지원제도 시행 등 민생과 고용 사회 안전망 강화를 위한 포용성 강화가 대표적 예"라고 말했다.
 
김태년 민주당 원내대표도 "글로벌 공급망이 예전과 다른 상황에서 경제 회복의 열쇠는 재정에 있다"며 "충분한 재정 투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당정은 방역을 성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을 견인해 국민의 삶을 지키는 예산 편성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향후 국회 심의 과정에서도 당과 정부가 긴밀하게 협력하고 올해 예산 집행 현황에 대해서도 꼼꼼하게 살피겠다. 한국판 뉴딜 등 3차 추경이 신속히 집행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우리의 재정 건전성은 미국과 일본 등 주요 국가에 비해 양호한 상태이기 때문에 재정은 전폭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며 "과감한 재정 투입으로 경제 성장 노력을 기울이고, 다시 세수 증대로 이어져 국가 채무 비율을 개선하는 선순환의 고리를 만드는 데 집중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탠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2021년 예산안 편성 당정 협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