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기재차관 "금융회사 규제 한시 완화, 실물부문 지원"
거시경제금융회의…"기간산업 지원책 추가 마련"
입력 : 2020-04-16 10:51:07 수정 : 2020-04-16 10:51:0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금융회사에 대한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해 금융회사가 실물부문을 충분하고 과감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정부가 뒷받침 하겠다"고 말했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차관이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열린‘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김용범 차관은 16일 서울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김 차관은 "정부는 코로나19가 실물 충격을 넘어 금융시스템 리스크로 전이되지 않도록 위기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면서 "회사채 시장과 단기자금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채권시장 안정펀드, 회사채 발행 지원프로그램(P-CBO),  CP 및 단기사채 매입 등 시장안정화 조치를 시행함에 있어 시장과 소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금융회사에 대한 규제를 한시적으로 완화해 금융회사가 실물부문을 충분하고 과감하게 지원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뒷받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차관은 "자영업자, 소상공인들이 지금 당면한 일시적 어려움을 잘 견뎌낼 수 있도록 피해 극복 지원의 사각지대를 보완하고 기업 도산과 실업을 최소화해 민생 기반을 지켜낼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우리 경제의 근간을 이루는 기간산업이 코로나19에 따른 충격으로 쓰러지지 않고 지금의 위기를 새롭게 도약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도록 효과적인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