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CCTV 조작' 의혹에 군 "확인 중, 요청 시 당연히 협조"
입력 : 2019-03-28 16:15:29 수정 : 2019-03-28 16:15:29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가습기살균제사건과 4·16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해 설치된 사회적참사 특별조사위원회(특조위)가 28일 ‘세월호 참사 증거자료인 폐쇄회로(CC)TV 관련 증거자료가 해군과 해경에 의해 조작·편집된 정황이 있다’고 밝힌데 대해 국방부가 “관련 내용을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최현수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상황을 파악한 다음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한 것 같다”며 “국가기관 간에 협조할 부분이 있으면 당연히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조위는 이날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월호 참사의 주요 증거물인 CCTV DVR(Digital Video Recorder·영상이 저장된 녹화장치)이 해군에 의해 인양된 첫 시점이 조작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 당초 알려진 것보다 빠른 시점에 해군이 CCTV DVR을 수거했고, 녹화된 영상을 누군가 먼저 봤을 가능성이 있다는게 주요 발표 내용이다.
 
28일 오전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 대회의실에서 가습기 살균제 사건과 4.16 세월 호참사 특별조사위원회가 개최한 '세월호 CCTV 조사 중간발표' 후 장훈 세월호 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과 유가족들이 입장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