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와이패널, 업계 최초 내진성능평가…"6.5 강진까지 안전성 입증"
입력 : 2018-08-09 09:48:12 수정 : 2018-08-09 09:48:12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종합건축자재 전문기업 에스와이패널(109610)이 오상훈 지진방재연구센터 교수에 의뢰한 폴리캠하우스(목구조형 모듈러주택) 진동대실험 세부 검증 결과, 리히터 규모 6.5 지진까지 안전성을 입증받았다고 9일 밝혔다. 이번 실험은 업계 최초로 내진성능 평가를 실시해 주목받고 있다.
 
실험 관계자는 "지질학계에서 우리나라의 최대 잠재 지진규모를 6.5 내외로 보고 있다"며 "현재 국내 내진설계기준은 6.0~6.2 수준인데, 원전 내진설계가 6.5~7.0으로 맞춰진 것을 감안하면 높은 수준의 내진성능을 갖춘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까지 우리나라 최대 규모 지진은 5.8 규모의 2016년 경주 지진으로 약 110억원의 재산피해가 일어났다.
 
실험이 실시된 지진방재연구센터는 교량, 초고층 건축물, 철도부품, 원전기기 내진 성능 실험 등을 수행하는 내진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이다. 최근에는 부산시와 함께 국립지진방재연구원 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에스와이패널 관계자는 "이번 실험은 지진에 강하다고 말해왔던 목조주택과 모듈러주택 내진 성능을 연구기관을 통해 실증한 첫 사례"라고 강조했다.
 
일반적으로 강성이 우수한 강재를 접합부에 사용하는 중량목조주택이나 박스형 모듈러주택은 내진(耐震)과 내풍(耐風)에 강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구체적인 실증 사례는 없었다. 그러나 목조 벽체를 모듈화한 경량목구조형 모듈러주택인 에스와이패널의 폴리캠하우스는 이번 내진성능평가를 통해 6.5 규모의 내진성능을 입증했다는 설명이다.
 
에스와이패널은 경주 지진과 포항 지진 이후 정부의 내진설계의무 대상이 3층 이상에서 2층 이상으로 확대된 가운데, 이번 내진 성능평가를 통해 주택시장에서의 보폭을 넓힌다는 계획이다.
 
폴리캠하우스는 현재 북한 결핵환자요양소와 같은 재난구호용 주택부터 아산, 강화, 양평 등지에 고급주택단지를 조성하는 등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에스와이패널 관계자는 "지난 평창동계올림픽 선수지원단 숙소 건립에 쓰였던 자재를 재활용해 현재 최전방 부대 간부숙소를 짓고 있다"며 "빠른 시공성과 편의성, 제로에너지주택 수준의 단열성능과 신재생에너지 기술에 더해 지진에 안전성 입증을 계기로 수요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산배방퀸즈타운. 사진/에스와이패널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