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기관·공기업 청년 고용 구색갖추기?..목표 '턱걸이'
지난해 청년 고용 1만5476명..3% 기록
한국철도시설공단·부산항만공사·노사발전재단 채용실적 전무
입력 : 2012-06-20 14:53:03 수정 : 2012-06-20 17:37:44


[뉴스토마토 임애신기자] 청년실업 문제 해결을 위해 공공기관이 앞장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공공기관들은 할당 목표 맞추기에 급급하고 있는 모양새다.
 
지난해 정부 공공기관 및 지방 공기업의 청년 고용 성적은 간신히 의무 비율인 3%만 채운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2006년 이후 6년만에 달성한 것으로, 구색 갖추기라는 목소리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특히 70여개 공공기관은 의무고용비율도 채우지 못했으며, 41개 공공기관은 정규직을 청년층 채용이 전무, 청년 실업 문제를 외면한다는 지적이다.
 
20일 고용노동부와 기획재정부가 30인 이상 정부공공기관과 지방공사 392곳을 대상으로 청년채용 현황을 집계한 결과, 채용된 청년층은 1만5476명으로 전체 정원대비 청년채용 비율이 불과 3.0%에 그쳤다.
 
청년고용촉진특별법에 따라 지난 2004년부터 정부 공공기관과 지방공기업 등은 매년 정원의 3% 이상을 청년으로 고용하도록 노력해야 한다.
 
  
정부 공공기관 269곳은 8352명을 채용해 정원 대비 3.3%, 지방 공기업 123곳은 577명을 채용해 정원 대비 1.4%로 나타났다.
 
한국석유관리원(19.0%)과 한국광물자원공사(14.5%)·한국우편사업지원단(13.1%)·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26.2%) 등의 청년 채용 비율이 높았다.
 
전반적으로는 3%대를 유지하며 안정세를 보이는 것 같지만 속내는 달랐다.
 
의무고용비율인 3%를 달성하지 못한 곳도 무려 70여곳에 달했다. 이중 41곳은 아예 정규직을 한 명도 채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철도공사와 대한석탄공사·한국전력(015760)은 1% 대에 못 미쳤으며, 한국산업기술진흥원·부산항만공사·노사발전재단·한국정보화진흥원 등 41개의 정부 공공기관은 정규직 청년층을 단 한명도 채용하지 않았다.
 
정부 공공기관의 청년 채용률이 6년만에 증가한 것은 지난해부터 공공기관 경영평가에 청년채용 실적이 반영되면서 기관들이 권고기준을 이행하기 위해 노력했기 때문이다.
 
청년 실업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자발적 노력이 아니었다는 얘기다.
 
정부는 올해부터 청년채용 실적을 지방공기업의 경영 평가에 반영키로 했으며, 학력보다 능력으로 평가받는 열린 고용사회를 만들기 위해 정부공공기관의 고졸 채용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고용부는 청년채용 권고기준을 미달한 기관에 대해 기준을 지키도록 권고하고 관련 부처 및 지자체에 집계 결과를 통보, 산하기관의 청년채용 확대에 대해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09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한국전력(15760)21,70023,550(8.53%)
지역난방공사(71320)32,85042,550(29.53%)
인천도시가스(34590)27,15027,850(2.58%)
한국가스공사(36460)36,45036,800(0.96%)
SGC에너지(5090)38,300(0%)

  • 임애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