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역사 잊은 민족에게 미래 없다"
정진석 발언으로 친일 논쟁 격화
2022-10-12 08:50:35 2022-10-12 14:35:46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안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뉴스토마토 장윤서 기자] 동해 공해상에서 전개된 한미일 연합군사훈련을 '극단적 친일행위'로 규정했던 이재명 민주당 대표가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식민사관 논란을 계기로 전선 구축에 돌입했다. 
 
이 대표는 지난 11일 자정 무렵 자신의 페이스북에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고 썼다. 다분히 정진석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을 겨냥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앞서 정 위원장은 이 대표를 반박하는 과정에서 “조선은 왜 망했을까. 일본군의 침략으로 망한 걸까. 조선은 안으로 썩어 문드러졌고, 그래서 망했다. 일본은 조선왕조와 전쟁을 한 적이 없다"고 해 논란이 됐다. 
 
민주당은 정 위원장 발언을 ‘전형적인 식민사관 언어’로 규정하고 “이완용 같은 친일 앞잡이들이 설파했던 그런 주장들을 여당 대표 입으로 듣게 될 줄은 상상도 못했다”고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비판의 목소리가 나왔다. 유승민 전 의원은 “이재명의 덫에 놀아나는 천박한 발언”이라며 “당장 이 망언에 대해 국민께 사과하고 비대위원장 직에서 사퇴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했다. 김웅 의원도 “전형적인 가해자 논리”라고 황당함을 감추지 못했다.
 
당 안팎의 비판에도 정 비대위원장은 “논평의 본질을 왜곡하고 호도하면 안 된다”며 “지금 이 대표가 일본군의 한국 주둔을 얘기하고, 또 문재인 전 대통령이 김정일 비핵화 약속론을 얘기한 것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멍들게 하는 망언이고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장윤서 기자 lan486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
인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