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체코에 수소모빌리티 생태계 구축
양국 수소협회, 기업과 협력 체결
연료전지시스템 및 기술 지원, 충전소 노하우 공유
입력 : 2022-06-29 09:47:26 수정 : 2022-06-29 09:47:26
[뉴스토마토 황준익 기자] 현대차(005380)가 한·체코 수소협회 및 양국 수소관련 민간기업과 함께 체코 내 수소산업 기반 조성에 나선다.
 
현대차는 28일(현지시간) 체코 프라하 힐튼호텔에서 체코 수소협회와 한국 수소보급 활성화 민관협의체 '수소융합얼라이언스(H2KOREA)', 현대글로비스(086280), 체코 지브라그룹, 오를렌 유니페트롤 등 13개 기업 및 기관과 체코 내 수소모빌리티 생태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산업통상자원부 이창양 장관(뒷줄 왼쪽)과 체코 페트로 메르바르(Petr Mervart, 뒷줄 오른쪽) 수소특임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현대글로비스 김기철 상무 (앞줄 왼쪽부터), 현대자동차 신승규 상무, 수소융합얼라이언스 문재도 회장, HYTEP 마틴 파이다르(Martin Paidar) 부회장, 오를렌 유니페트롤社 토마스 헤링크(Tomáš Herink) 이사, 지브라그룹 페트르 리학(Petr ?ihák) 대표이사가 다자간 업무협약에 사인하는 모습.(사진=현대차)
 
현대차를 비롯한 양국 MOU 주체들은 △수소 분야 정보교류 △수소모빌리티 제조 및 실증 △수소 충전 및 운송 인프라 구축 △수소 생산기술 개발 및 실증 등을 추진한다.
 
수소 생산에서부터 저장과 운송, 활용 등 전주기에 걸친 협력으로 체코 내 수소생태계 구축이 본격화되는 것이다.
 
우선 현대차는 지브라그룹 등 MOU 참여 체코기업에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공급하고 관련 기술을 지원함으로써 체코 시장에 최적화된 소형 다목적 수소트럭 등의 수소모빌리티 개발을 돕는다.
 
체코 현지기업들은 다목적 수소상용차 등 수소모빌리티를 제작하고 상용화를 위한 다양한 실증 운행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수소에너지와 수소모빌리티 보급 확대를 위한 수소 인프라 구축에도 협력한다. 수소융합얼라이언스와 현대차는 한국에서의 수소충전소 구축·운영 노하우를 공유하고 수소충전소 관련 기술도 지원한다. 수소생산부문에서는 친환경 수소생산기술 개발과 생산비용 저감을 추진한다.
 
현대글로비스는 수소 생산에서부터 활용까지 수소공급망 전 주기에 걸친 수소에너지 유통과 함께 수소상용차 부품과 조립장비, 수소충전소 설비 등의 운송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체코 정부는 2020년 4월에 승인한 '국가 친환경 모빌리티 액션플랜'에서 2030년까지 4만~5만대의 수소전기차 보급 목표를 설정했다. 같은 해 7월에는 2050년까지 운송부문을 포함한 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로드맵을 공개했다.
 
또 지난해 11월 방한한 체코 산업통상부 페트로 메르바르 수소특임대사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수소융합얼라이언스, 현대차를 방문해 수소 활용기반 및 수소상용차 생태계 구축 등을 논의한 바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이번 협력사업은 체코 자동차산업의 패러다임 전환 과정에서 수소모빌리티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는 데 초석이 될 것"이라며 "체코에 다양한 수소사업모델 개발이 촉진돼 수소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황준익 기자 plusi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8.18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현대차(5380)190,000193,000(1.58%)
현대글로비스(86280)187,500175,500(-6.4%)

  • 황준익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