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설 연휴' 오미크론 유행 크기 결정…고향방문 자제해 달라"
29일부터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 신속항원검사 키트 제공
입력 : 2022-01-28 09:05:26 수정 : 2022-01-28 09:05:26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정부가 이번 설 연휴가 오미크론발 '5차 대유행'의 분수령이 될 수 있다며 고향방문을 자제해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오는 29일부터 전국 256개 선별진료소에서 신속항원검사 키트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오미크론의 확산세가 매섭고, 지난 주에 비해 확진 규모가 2배 이상 급증한 상황"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김부겸 총리는 "당장 내일부터 시작되는 5일간의 설 연휴가 오미크론 유행의 크기를 결정짓는 변수가 될 것 같다"며 "고향방문 등 이동과 만남을 가급적 자제해 주실 것을 국민 여러분께 간곡히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불가피하게 가실 경우에도 출발 전과 귀가 후에는 반드시 진단검사를 받아주시고, KF-80 이상 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수칙을 준수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그는 "공공부문이 모범을 보여야 한다"며 "전국의 공직자, 공공기관 임직원부터 고향방문과 이동을 자제하는 데 솔선수범해 주시고, 댁에서 조용하고 차분하게 설 연휴를 보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전했다.
 
또 "고령층 중심으로 높아진 3차 접종률, 의료계의 협력 속에 충분히 확보된 병상, 재택치료 체계의 끊임 없는 정비와 보완, 서둘러 도입한 먹는 치료제 등이 지금 우리에겐 든든한 버팀목이 되고 있다"며 "내일부터는 전국의 256개 선별진료소 어느 곳을 가시더라도 신속항원검사가 가능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설 연휴 직후부터는 가까운 동네 병·의원에서 코로나 검사와 치료를 받게 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오미크론에 대비한 우리의 방역·의료 대응전략에 '마지막 퍼즐'이 완성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정부의 방역 목표는 명확한데 오미크론의 파고를 최대한 낮춰 사회·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것"이라며 "중증환자와 사망자를 줄여 의료체계의 과부하를 막고, 사회필수 기능을 안정적으로 유지해 나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와 관련해서는 "경기도와 충남의 산란계 농장에서 연이어 3건이 발생하는 등 긴장을 늦출 수 없는 상황"이라며 "아프리카돼지열병(ASF)은 작년 10월 이후 농장에서는 더 이상 발생하지 않고 있지만 야생멧돼지의 경우 ASF 검출지역이 충북 단양, 제천까지 남하하고 있어 확산위험이 상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설 연휴 기간 중 차량과 사람의 이동 증가로 가축전염병 발생이 급증할 우려가 있다"며 "농가 등 일선 현장에서는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불필요한 이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8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이번 설 연휴가 오미크론 유행의 크기를 결정짓는 변수가 될 수 있다며 고향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사진은 김 총리가 지난 26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는 모습. 사진/뉴시스.
 
세종=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