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1시간 이상 전국 통신망 '먹통'…점심시간 피해 속출
KT "디도스 공격 추정"…카톡·MTS·결제 모두 중단
입력 : 2021-10-25 14:13:31 수정 : 2021-10-25 14:13:31
[뉴스토마토 김진양·배한님 기자] KT 전국 유무선 네트워크 망에 대규모 장애가 일어나 전국적으로 통신 서비스가 마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점심시간을 앞두고 발생한 통신 장애에 음식 배달과 매장 결제 등에도 차질이 생겨 많은 불편이 초래됐다. 
 
KT(030200)에 따르면 25일 오전 11시께 KT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으로 이날 오전 11시 20분경부터 전국적인 통신 장애가 발생했다. KT를 이용하는 고객은 이날 오전 11시께부터 12시즈음까지 서비스 이용하는데 어려움을 겪었다. KT 통신 서비스는 정오부터 복구되고 있다. 
 
KT 관계자는 "KT 위기관리위원회를 즉시 가동해 신속한 조치를 취하고 있으며, 현재 순차적으로 회복 중"이라며 "정확한 원인은 아직 파악 중"이라고 설명했다. 
 
25일 오전 11시20분쯤부터 전국 곳곳에서 KT의 유·무선 통신 장애로 불편을 겪었다. 사진은 25일 오후 서울시내에 위치한 KT. 사진/뉴시스
 
KT는 장애 원인을 '대규모 디도스 공격' 때문이라고 보고 원인을 파악중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기정통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 등 관련 부처도 사태 파악에 나섰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현재 원인을 파악 중이며 필요한 조치가 있다면 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도 과기정통부와 협력하고 있다. 이소라 방통위 이용자보호과장도 "정확히 원인이 무엇인지부터 파악을 해야 법 적용 가능 여부나 범위 등을 알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통신 장애가 유무선 인터넷부터 기업망까지 전 KT 통신 서비스 전반에 걸쳐 일어난 탓에 고객들의 일상 생활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장애 시간 동안에는 카카오톡 전송은 물론 인터넷 검색, MTS(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 등이 모두 먹통이 됐다. 학생들의 온라인 수업도 차질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장애가 점심시간에 발생한 탓에 식당 내 카드 결제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요식업 종사자들의 피해가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배달 애플리케이션 등을 통해 음식을 주문하려던 소비자들 역시 매장 내 시스템 오류 등으로 배달 주문을 제대로 넣지 못했으며, 배달대행 기사들도 통신 장애로 주문 콜을 수락하지 못해 최소 2~3건의 배달을 놓쳤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진양·배한님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