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의약품 품질기준 국제조화 추진
대한민국약전 일부개정안 행정예고
입력 : 2021-09-27 10:37:54 수정 : 2021-09-27 10:37:54
 
[뉴스토마토 동지훈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우수한 품질의 의약품이 유통되도록 의약품 품질기준을 국제 기준과 조화시키고 최근 흐름에 맞게 개선하는 내용의 '대한민국약전' 일부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고 27일 밝혔다.
 
대한민국약전은 의약품 등의 성질과 상태, 품질, 저장방법 등과 그 밖에 필요한 기준에 대한 세부사항을 정하기 위한 공정서다. 운영의 예측성과 투명성 확보를 위해 연 2회 정기적으로 개정하고 있으며, 개정 시 개정안에 대해 전문가와 업계 의견을 수렴해 반영하고 있다.
 
이번 일부개정안 주요 내용은 △'테이코플라닌' 순도시험의 ICH 기준 적용 등 국제 기준 반영(2건) △확인시험 등에서 사용하는 시약인 피크린산을 사용하지 않도록 대체 시험법 적용(12건) △정성반응·TLC·UV 시험법 등 전통적인 시험법을 HPLC, IR, 결정다형 시험법 등으로 대체하는 확인시험 현대화(16건) △시스템 적합성 신설, 시험법 오류 정정 등 제조·품질관리 현장 개선 요청사항(14건) △의약품 시험방법 유효성 검증(Verification) 항목 신설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개정으로 국내 의약품의 품질 경쟁력을 높이고 제약업체의 해외 진출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적 관점에서 국내 의약품 품질기준을 지속적으로 개선하겠다"라고 밝혔다.
 
동지훈 기자 jeehoo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동지훈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