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안철수 독자출마, 합당 의지 없는 것"
국민의당과 논의 시한에 "이번주가 마지막…국민들 진정성 알 것"
입력 : 2021-08-04 11:09:27 수정 : 2021-08-04 11:09:27
[뉴스토마토 문혜현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독자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본인들 하고 싶은대로 하시고 그렇게 되면 합당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 들린다. 'NO'라고 답하시면 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당 대표 주재 신임 시도당 위원장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합당에 대한) 협박이라 느껴지지 않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당으로부터) 연락받은 것 없다"며 "합당이란 건 국민의당이 단일화 승리를 위해 본인들이 하겠다고 한 거다. 본인 제안에 어떤 답을 내릴지 명확히 해야 한다"며 "며칠째 단순화를 위해 'YES'인지 'NO'인지 물었다. 답하면 모호함과 우려가 해소될 텐데, 언제까지 답변을 회피하며 갈 건가. 그 와중에 상대 당 대표에게 철부지라든지 비하 표현하는 것을 보면 안타깝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어 '이번 주가 국민의당과 합당 논의의 마지노선인가'란 물음에는 "일정상 열려있을 것"이라면서도 "하지만 제가 제안한 건 이번 주가 마지막이다. 이번 주 답이 없으면 많은 국민들은 합당 문제에 있어 어느 쪽이 진정성 있었는지 알게 되실 것"이라고 분명히 했다.
 
이 대표는 또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와 소통 여부에 대해 "모종의 접촉이 있었던 건 맞지만 아직 적극 접촉이라 보기 어렵다"며 "저희 당 픽토그램 상 어쩌다 보니 배터리 칸이 다 찼지만, 보조배터리를 붙이면 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국회 방문이 방역수칙 위반 논란을 받는 것에 대해선 "후보들이 그런 면에서 오해받지 않도록 조심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이 방역수칙을 위반했다는 지적에 대해선 방역 당국이 판단할 문제"라고 설명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4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독자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 "합당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뉴시스
 
문혜현 기자 moon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혜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