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2분기 영업익 2조2308억… 분기 최대 실적 달성(상보)
매출액 11조4561억원…전년비 65.2%↑
입력 : 2021-07-29 16:33:34 수정 : 2021-07-29 16:33:3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LG화학(051910)이 석유화학·첨단소재 등 전 사업부문 실적 개선에 힘입어 분기 기준 역대 최대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LG화학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65.2% 증가한 11조4561억원이라고 29일 공시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90.2% 늘어난 2조2308억원이다. 매출과 영업익 각각 직전 분기 최대치를 갱신했다.
 
LG화학 여수 탄소나노튜브(CNT) 공장 전경. 사진/LG화학
 
차동석 LG화학 최고재무책임자(CFO·부사장)은 2분기 실적과 관련해 “석유화학의 두드러진 실적 상승과 전지소재 사업 확대, 생명과학의 분기 최대 매출 등 전 사업부문의 고른 성장을 통해 최대 성과를 창출했다”며 “친환경 지속가능 비즈니스, 전지소재 중심의 이모빌리티, 글로벌 혁신신약 등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기반의 3대 신성장 동력을 기반으로 구체적인 계획들을 실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업부문별 구체적인 2분기 실적 및 3분기 전망을 살펴보면, 석유화학부문은 매출 5조2674억원, 영업익 1조32247억원을 기록했다. 신재생에너지, 위생 등 친환경 소재를 포함한 차별화된 제품 포트폴리오와 글로벌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개선이 더해져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3분기의 경우 상반기 과열 수요가 다소 진정되며 스프레드 하향 안정화가 예상되나 여수 제2NCC 등 신규 설비 가동에 따른 매출 성장 및 견조한 수익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첨단소재부문은 매출 1조2969억원, 영업익 945억원을 기록했다. 양극재 출하량 확대, 엔지니어링소재 판가 상승 등을 통한 매출 성장 및 견조한 수익성을 유지했다.
 
3분기에도 분리막 등 전지소재 사업 확대에 따른 매출 성장 등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된다.
 
생명과학부문은 매출 2030억원, 영업이익 291억원을 기록했다. 소아마비 백신 신제품 출시와 제미글로, 유트로핀 등 주요 제품의 판매 확대로 분기 최대 매출을 달성했으며 수익성도 확대됐다.
 
3분기는 소아마비 백신 공급 본격화 및 주요 제품의 시장 점유율 유지에 따른 견조한 매출이 예상된다. 향후 연구개발(R&D) 투자도 확대할 계획이다. 
 
에너지솔루션은 매출 5조1310억원, 영업이익 8152억원(영업이익 상승률 15.9%)을 기록했다. 전방산업 수급 및 고객 수요 차질 등에 따른 영향이 있었지만 일회성 요인 인식으로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
 
3분기에는 전기차 판매량 증가에 따른 자동차전지 및 IT용 소형전지 매출 성장이 전망되며, 증설 라인 조기 안정화 및 원가 절감 등을 통한 수익성 개선 노력이 지속될 계획이다. 다만 차량용 반도체 수급 우려 등은 하반기 리스크로 꼽힌다. 
 
팜한농은 매출 2100억원, 영업이익 169억원을 기록했다. 원료가 상승에도 불구, 작물보호제 판매 확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매출 및 수익성이 개선됐다.
 
원료가 상승에 따른 원가 부담 등이 예상되지만, 작물보호제 및 종자 판매 확대 등으로 연간 실적은 개선될 전망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