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L이앤씨, 건축자재 원가 통합관리 시스템 개발
설계 기간·비용 절감 기대
입력 : 2021-07-28 13:56:10 수정 : 2021-07-28 13:56:10
DL이앤씨 주택BIM팀 직원들이 통합 원가 산출 시스템을 이용해 회의하고 있다. 사진/DL이앤씨
 
[뉴스토마토 김응열 기자] DL이앤씨(375500)는 업계 최초로 기계, 전기, 배관(MEP·Mechanical, Electronic, Plumbing) 설비의 설계 물량과 시공 후 실제 내역을 3차원 영상으로 구현하고 빅데이터로 산출하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2차원 평면으로 그려진 설계도면을 자동으로 3차원 입체도면으로 변환한다. 또 세면대와 조명 등을 스스로 구별해 정확한 위치에 배치한 후 배관 및 전선을 자동으로 연결해 도면을 완성한다. 약 1600개에 이르는 자재 정보를 빅데이터로 관리하고 있기 때문에 모든 자재의 원가, 성능, 규격, 제조에 대한 정보를 클릭 한 번만으로 누구나 간단하게 확인할 수 있다. 
 
기계, 전기, 배관 설비는 건축물이 제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수행하는 자재다. 기존에는 다양한 종류와 방대한 수량 때문에 원가정보를 표준화하기 어려웠다. DL이앤씨는 지난 2017년부터 기계, 전기, 배관 설비를 제외한 골조와 마감 등의 자재를 빅데이터로 관리하고 있는데 이번 시스템 개발로 모든 건축 자재 원가를 통합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이 시스템 개발로 설계 기간과 비용도 현저히 낮아졌다. 기존에는 750세대 규모의 아파트를 기준으로 3차원 도면 설계와 물량 산출까지 90일 정도 소요됐다. 이 시스템을 사용하면 설계 기간은 50%, 비용은 66% 이상 절감 가능하다. 또 외부업체에 의존하던 작업을 자체 인력으로 수행할 수 있다. DL이앤씨는 2023년까지 설계 기간과 비용을 이보다 50% 낮은 수준까지 절감할 계획이다. 
 
DL이앤씨는 이 데이터를 활용해 설계와 원가 산출은 물론, 향후 스마트 건축물 유지관리에도 활용할 계획이다. 2023년까지 모든 건축물의 자재를 자동차의 타이어나 엔진오일과 같이 관리할 시기에 맞춰 갈아 끼우거나 보수하는 체계를 확립할 예정이다.
 
이상영 DL이앤씨 주택BIM팀장은 “통합된 원가 관리 시스템을 건축물 유지 관리에도 적극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응열 기자 sealjjan1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열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