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태문 삼성전자 사장 "개방형 생태계, 혁신 가속화"
다음 달 갤럭시 언팩 앞두고 개방성·보안 강조
입력 : 2021-07-27 08:59:03 수정 : 2021-07-27 08:59:03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노태문 삼성전자(005930) 무선사업부장이 다음 달 11일 '갤럭시 언팩'을 앞두고 개방형 생태계(Open Ecosystem)만이 사용자들의 라이프 스타일에 자유롭게 맞는 경험을 창조할 수 있고, 혁신을 더욱 가속화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노 사장은 27일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을 통해 "개방성과 보안을 상호 배타적인 개념으로 보지 않는다"며 "실제로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 신뢰할 수 있는 업계 리더들과 협업을 통해 개인에 최적화 되면서도 기기와 데이터를 안전하게 지킬 수 있는 최첨단 보안 기술을 지속 개발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보안에 대한 고객들의 걱정을 낮추고 고객 스스로 원하는 모바일 경험을 선택하고 원하는 정보만을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동시에, 앱과 데이터·프라이버시에 대한 결정권 또한 보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구글과 새로운 통합 스마트 워치 플랫폼을 소개했고 풍성한 폴더블 경험을 제공하고자 했다며 3세대 갤럭시 Z 폴더블폰에서는 한층 최적화된 앱 사용 경험을 선사하고자, 많은 파트너들과 협력을 강화했다고도 설명했다.
 
플렉스 모드로 유튜브 영상을 시청하거나, 핸즈 프리에 최적화된 구글 듀오 비디오 콜 또는 마이크로소프트 팀즈를 활용한 멀티태스킹을 실행하는 등 다양하고 최적화된 폴더블 경험을 즐길 수 있을 것이란 얘기다.
 
그러면서 "삼성전자는 변화하는 사회를 위한 비전과, 이를 실현할 모바일 기술을 선보일 준비가 되어 있다"며 "이제 곧 혁신 기술을 집약한 갤럭시 Z 시리즈를 앞세워, 새로운 카테고리를 열어가는 모바일 경험을 소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 사진/삼성전자
 
또 이번에 발표할 폴더블 제품 역시 고객의 피드백을 반영해, 오늘날 삶에 필수적인 기능을 더욱 충실하게 제공하는 데 중점을 뒀다며 삼성의 3세대 폴더블폰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더욱 강화된 내구성과 새롭고 신나는 멀티태스킹 성능을 제공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노 사장은 "새로 발표될 갤럭시 Z 폴드는 스마트폰과 태블릿 각각의 장점을 결합해 업무와 소통, 창작을 위한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것"이라며 "갤럭시 Z 플립 후속작은 더욱 유려한 스타일과 강하고 견고한 내구성을 함께 갖췄다"고 자평했다.
 
그는 "한 단계 높아진 눈높이에 맞춰 더 많은 사람들이 신나는 모바일 경험을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며 "차세대 갤럭시 Z 시리즈와 함께 소개하는, 폴더블폰 최초의 S펜 사용성 등 놀라운 변화도 기대해 달라"고 덧붙였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