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 배달 주문 앱 ‘우딜-주문하기’ 론칭
퀵커머스 플랫폼 구축 본격화…우친 배달자 7만5000명 연계
입력 : 2021-06-21 08:47:44 수정 : 2021-06-21 08:47:44
GS리테일이 22일 론칭하는 우딜-주문하기앱과 우친배달자 관련 이미지. 사진/GS리테일 제공
 
[뉴스토마토 홍연 기자] GS리테일(007070)은 오는 22일 편의점 GS25와 GS수퍼마켓의 배달 전용 주문 모바일 앱 ‘우딜-주문하기’(우딜앱)를 론칭한다고 21일 밝혔다. 
 
기존에는 ‘요기요’ 앱이나 ‘카카오톡 주문하기’를 통해 GS25 상품 배달 주문이 가능했으나, 이번에는 GS리테일이 자체 배달 주문 전용 앱을 선보이는 것. 
 
고객은 우딜앱의 ‘GS25’ 메뉴와 ‘우동(우리동네)마트’ 메뉴를 통해 배달 주문할 수 있다. GS25의 주문 가능 상품은 1100 여 종이고, 우동마트의 상품은 3500여 종이다. 우동마트 상품들은 신선, 조리, 가공식품 등 GS수퍼마켓의 상품을 1~2인 가족이 배달을 받아 즐기기에 적합한 형태로 운영된다.
 
GS리테일은 우동마트라는 네이밍을 통해 퀵커머스에 익숙한 MZ세대들에게 친근함을 제공하고, 향후 배달 주문 서비스 범위도 GS수퍼마켓 외 제3의 업체로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우딜 외 ‘우친-배달하기’앱(우친앱)도 별도로 운영된다. 우친앱은 GS리테일이 지난해 8월부터 운영하고 있는 일반인 도보 배달자 전용 앱이다. 고객이 우딜앱을 통해 배달 주문을 하면 친환경 도보 배달자들이 우친앱을 통해 콜을 잡고 주문한 고객에게 상품을 배달한다. 
 
우친앱을 통해 일반인 도보 배달자들이 배달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는 영역은 GS25, GS수퍼마켓 외에 BBQ(비비큐), 마왕족발 등 제삼자 업체로까지 확대됐다. GS리테일은 이달에 추가로 3~5개 업체와 제휴 추진을 검토 중이다.
 
GS리테일은 우친을 통해 모집된 일반인 도보 배달자는 7만5000명을 넘어섰고, 주문 고객에게 배달이 완료된 소요 시간은 평균 17분이다.
 
우딜앱은 론칭과 동시에 GS리테일의 공식 모바일 앱 ‘더팝’에도 연동돼 약 800만명이 배달 주문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GS리테일은 우딜앱을 론칭하는 22일부터 순금 송아지 5돈, 미니냉장고, 와플메이커, 할인 쿠폰 등 6억원 상당의 경품 증정 이벤트를 진행한다.
 
전진혁 GS리테일 퀵커머스사업팀장은 “GS리테일이 전국 1만5000여 오프라인 소매점과 7만5000여명의 도보 배달자를 결합해 유통사 자체 배달 주문앱과 배달 수행앱을 동시에 운영하게 됐다”며 “우딜앱과 우친앱이 변화하는 퀵커머스 시장에 빠르게 기반을 갖추고 온오프 커머스를 연계하는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연 기자 hongyeon122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8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GS리테일(7070)26,30030,100(14.45%)
광주신세계(37710)35,60065,500(83.99%)
신세계인터내셔날(31430)33,80052,400(55.03%)
롯데쇼핑(23530)98,100127,000(29.46%)
플레이그램(9810)1,6501,995(20.91%)

  • 홍연

더 나은 내일을 위한 징검다리가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