넘치는 시중 유동성, 4월 통화량 50조6000억 늘어
전년동월비 11.4% 증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대
입력 : 2021-06-15 12:00:00 수정 : 2021-06-15 12:00:00
[뉴스토마토 조용훈 기자] 지난 4월 시중통화량이 전년 동월대비 11.4% 증가하는 등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한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과 가계대출 증가세·공모주 청약을 위한 대규모 청약자금이 몰린 탓이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1년 4월 중 통화 및 유동성'에 따르면 지난 4월 광의통화(M2·계절조정계열·평잔)는 3363조7000억원으로 전월(3313조1000억원) 대비 50조6000억원(1.5%) 늘었다.
 
M2는 시중통화량을 나타내는 대표적 지표다. 현금, 요구불예금,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 등 즉각 현금화가 가능한 화폐에 더해 MMF(머니마켓펀드)·2년미만 정기예적금·수익증권·CD(양도성예금증서)·RP(환매조건부채권)·2년미만 금융채·2년미만 금전신탁 등 현금화가 빠른 금융상품을 모두 아우른다.
 
금융상품별로 보면,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과 MMF가 전월보다 각각 20조4000억원, 9조8000억원 늘었다. 2년 미만의 금전신탁도 9조3000억원 증가했다.
 
경제주체별로는 가계 및 비영리단체가 9조9000억원가 늘었다. 전세자금 대출을 포함한 주택담보대출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지속됐다.
 
또 중소기업을 중심으로 코로나19 관련 자금 수요가 지속되고 정책금융기관의 금융지원 역시 이어지면서 기업은 15조7000억원 늘었다.
 
보험·증권사 등의 기타금융기관은 16조9000억원 증가했다. 지난 4월 진행된 SK아이이테크놀로지 공모주 청약자금이 대규모로 유입된 영향이다.
 
특히 전년 동월 대비 M2(원계열·평잔) 증가율은 11.4%로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3월(11.1%)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M2 증가율은 줄곧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지난해 1월 7.8%에서 2월에는 8.2%, 3월 8.4%를 기록한 뒤 4월 9.1%로 9%대에 접어들었다.
 
이어 5·6월 모두 9.9%를 기록한 뒤 7월에는 10.0%, 8월 9.5%, 9월 9.2%에 이어 10·11월 모두 9.7%를 기록했다. 12월에는 9.8%로 집계됐다. 이어 올해 1월에는 10.1%, 2월 10.7%, 3월 11.0%를 나타냈다.
 
 
한국은행은 지난 4월 광의통화(M2·계절조정계열·평잔)는 3363조7000억원으로 전월대비 1.5% 증가했다고 15일 밝혔다. 사진은 서울 한 은행의 대출 상담 창구 모습. 사진/뉴시스
 
조용훈 기자 joyongh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용훈

정부세종청사를 출입하고 있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