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별관, 건축공사 현장 16명 코로나 확진
공사 현장 폐쇄 후 방역 조치
입력 : 2021-06-04 14:00:49 수정 : 2021-06-04 14:00:49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한국은행 통합별관 건축공사 현장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16명 발생했다. 
 
한은은 지난 3일 서울 중구 한은 통합별관 건축공사 현장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 공사현장 폐쇄와 방역을 실시 중이라고 4일 밝혔다. 
 
지난 1일 계룡건설 하청업체 직원 1명은 발열 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택 격리에 들어간 바 있다. 이후 3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자 한은은 공사를 중단하고 현장 근무 또는 방문자 모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한 상태다. 이날 오전 10시 30분 기준으로 15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한은은 현재 서울 중구 별관을 허물고 신축하는 등 본관과 연결하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완공 목표는 내년 3월 말이다.
 
4일 한국은행은 한은 통합별관 건축공사 현장에서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자가 16명 발생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한국은행 본관 전경. 사진/한은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