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제2의 나라'에서 새로운 'AI 모드' 선봬
이용자가 게임 안해도 캐릭터는 활동 중…다른 유저와 상호작용 가능
서버 로직이 캐릭터 AI 제어해 서버 내에서 움직이는 방식
입력 : 2021-06-04 13:38:24 수정 : 2021-06-04 13:38:24
[뉴스토마토 김진양 기자] 넷마블(251270)은 오는 10일 출시할 감성 모험 RPG '제2의 나라: Cross Worlds'에 새로운 인공지능(AI) 모드를 개발해 선보인다고 4일 밝혔다.
 
넷마블은 기존 모바일게임 '비접속 모드'에 AI 기능을 도입했다. '제2의 나라' AI모드는 서버의 로직이 캐릭터 AI를 제어해 서버 내에서 움직이게 하는 방식이다. 이로 인해 이용자가 실제 플레이하지 않아도, 캐릭터는 게임에서 활동하고 있다.
 
넷마블이 오는 10일 출시 예정인 '제2의 나라'에 새로운 AI 모드를 선보인다. 사진/넷마블
 
심지어 다른 이용자들 플레이에 영향을 주기도 하고 받기도 한다. 예를 들어, 난이도 높은 필드에서 함께 다른 이용자들과 사냥하기도 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PK(Player Kill)를 당할 수도 있다.
 
'제2의 나라'를 개발한 박범진 넷마블네오 개발총괄은 "제2의 나라에서 어떤 형태로든 다른 이용자와 어울리고 영향을 주고 받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해 AI모드를 개발했다"며 "이용자가 잠들어 있는 시간에도 제2의 나라 캐릭터는 그 세계에서 살아 움직이는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이 준비 중인 '제2의 나라'는 2016년 모바일 MMORPG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킨 '리니지2 레볼루션'의 핵심 개발진이 참여한 작품으로 3여년의 개발 기간을 거쳐 출시한다.
 
이 게임은 레벨파이브와 스튜디오 지브리의 협업으로 탄생한 판타지 RPG '니노쿠니'를 모바일 게임으로 재해석했으며 이용자는 지브리풍 아트로 만들어진 세계를 애니메이션 주인공이 된 것처럼 활보하며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특히 '제2의 나라'에서는 두 개의 세계를 오가며 이름없는 왕국을 구하는 이야기가 밀도있게 펼쳐진다. 게임음원은 '하울의 움직이는 성', '벼랑 위의 포뇨' 등 지브리 애니메이션 OST를 도맡은 히사이시 조가 감수해 기존 모바일 RPG에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분위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현재 사전등록 진행 중이며 참여자 모두에게 이마젠 '우왕', ‘신남 후냐’ 게임 이모티콘, ‘HP 소형 포션 100개’, ‘골드 5만’을 선물한다. 친구 초대미션을 달성하면 출시 후 사용할 수 있는 '우다닥 모자', ‘코스튬 뽑기권(10장)’을 증정한다. 
 
김진양 기자 jinyangkim@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진양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산업1부 김진양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