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월 ICT 수출액, 전년비 32.6%↑…"11개월 연속 증가세"
ICT 수출액 170억6000만 달러
무역수지 62억9000만 달러 흑자
메모리·시스템 등 반도체 견인 역할
입력 : 2021-05-17 11:00:00 수정 : 2021-05-17 11:00:00
[뉴스토마토 정서윤 기자] 지난달 정보통신기술(ICT) 수출액이 170억6000만 달러를 기록하는 등 역대 4월 수출액 중 최고치를 달성했다. 특히 메모리·시스템 등 반도체가 견인 역할을 하는 등 지난 2010년 4월 이후 최대 증가폭이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4월 ICT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170억6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32.6% 증가했다. 수입은 107억8000만 달러, 무역수지는 62억9000만 달러 흑자다.
 
수출액은 지난해 6월 이후 11개월 연속 증가세다. 지난 1월부터 3월까지 수출액은 전년보다 각각 21.5%, 11.4%, 8.9% 증가했다. 특히 지난달은 역대 4월 수출액 중 최대 규모에 해당했다. 지난 2018년 4월에는 170억3000만 달러, 2017년 4월 155억4000만 달러를 기록한 바 있다. 수출 증가율도 전년 동기와 비교해 2010년 4월(33.3%) 이후 11년 만에 최대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반도체가 94억 달러로 전년보다 29.4% 증가했다. 특히 메모리와 시스템이 각각 18.8%, 59.0% 증가율을 기록했다. 디스플레이와 휴대폰, 컴퓨터·주변기기는 전년보다 각각 35.1%(16억7000만 달러), 89.7%(12억4000만 달러), 3.9%(11억2000만 달러) 늘었다.
 
국가별로 보면 중국 수출액은 80억4000만 달러, 베트남 23억9000만 달러, 미국 21억3000만 달러, 유럽연합(EU) 10억9000만 달러, 일본 3억2000만 달러 순이다.
 
중소·중견 기업의 수출액은 전년보다 41.5% 증가한 42억2000만 달러다.
 
ICT 수입액은 107억8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1.5% 늘었다. 품목별로는 반도체가 28.1% 증가한 46억8000만 달러다. 컴퓨터·주변기기는 14.2% 증가한 13억6000만 달러, 휴대폰은 10.6% 늘어난 8억4000만 달러다. 반면, 디스플레이는 3억 달러로 전년보다 14.1% 감소했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1년 4월 ICT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ICT 수출액은 170억6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32.6% 증가했다. 사진은 ICT 수출입 현황.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세종=정서윤 기자 tyvodlov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서윤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