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오염수 협의체'에 '정상회담'…관계개선 속도내나
일 언론 "오염수 양자 협의체 논의", "6월 한미일 정상회담 추진"
입력 : 2021-05-16 17:03:47 수정 : 2021-05-16 17:03:47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일본 후쿠시마 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 방류 문제를 다룰 한일 간 협의체가 조만간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여기에 6월 한미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제기돼 한일관계 정상화가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일본 아사히신문은 16일 외교소식통을 인용, "한국 정부가 일본 정부에 오염수 방류와 관련한 새로운 양자 간 협의 개최를 타진했고, 일본 측은 한국 측의 공식 요청이 있다면 수용하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협의체에는 외교당국 관계자 뿐 아니라 다른 부처 전문가 등도 참여해 오염수 해양방류의 안전성 여부를 두고 상세한 의견 교환이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일본 정부는 경제산업성 산하의 자원에너지청 외에 원자력규제청과 후쿠시마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도 참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 외교부도 14일 "정부는 국제원자력기구(IAEA)를 통한 검증과정과 별도로 우리 입장 전달 및 추가 정보제공을 위한 양자 협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라며 "한일 양자 협의 개최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간 일본 정부는 "중국이나 한국 따위에는 듣고 싶지 않다"며 주변국의 반발과 우려를 무시하고 오염수 방류를 강행할 태세였다. 그러나 오염수 문제를 계기로 한일 갈등은 커지고, 오히려 한중 협력이 이뤄질 것을 우려한 미국이 적극 중재에 나서 한일 협의체가 구체화 된 것 아니냐는 분석이 힘을 얻는다.
 
아울러 일본 교도통신은 한미일 3국이 다음달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계기로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는 방안을 협의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 자리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 등을 위한 3국 협력 강화를 강조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일 정상회담 가능성도 제기된다. 다만 정식 회담보다는 간략하고 비공식적인 '풀 어사이드(pull aside)' 방식이 될 가능성이 높다. 양국 간 정상회담은 지난 2019년 12월 중국 청두에서 개최된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것이 마지막이다.
 
출처/ 일본 아사히신문 홈페이지 캡쳐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성휘

‘단순 새 소식’보다 ‘의미 있는 소식’ 전달에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