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긴급승인 받은 코로나 백신, 곧 정식 승인 기대"
FDA 신속 처리 희망…"긴급사용 지속 시 대중 우려"
입력 : 2021-04-29 06:14:46 수정 : 2021-04-29 06:14:46
[뉴스토마토 염재인 기자] 현재 미국에서 긴급사용 승인(EUA)을 받은 상태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들이 곧 정식 승인을 받기를 기대한다고 앤서니 파우치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 28일(현지시간)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NN에 출연한 자리에서 이들 백신에 대한 정식 승인이 언제 이뤄질 것으로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곧 (이뤄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공식 승인을 받을 때는 주로 안전을 관찰하면서 일정한 시간을 보내야만 한다"며 "최소 1회 접종분 백신을 맞은 1억4000만명을 훌쩍 넘는 사람들에서 틀림없이 안전은 정말로 좋은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파우치 소장은 "나는 그들(FDA·미 식품의약국)이 빨리하기를 바란다"며 "왜냐하면 사람들이 그게 여전히 긴급사용이라는 말을 들으면 얼마나 믿어야 할지 약간 걱정을 갖게 된다"고 전했다. 이어 "나는 그것(정식 승인)을 정말 빨리 보고 싶다"고 부연했다. 
 
현재 미국에서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모더나, 존슨앤드존슨(J&J)의 제약 계열사 얀센 등 세 종류의 백신이 접종되고 있지만 모두 긴급사용 승인만 받은 상태다. 이는 정식 승인에는 미치지 못 하는 것으로 정식 승인을 받으려면 백신 제조사들은 별도로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 사진/뉴시스
 
염재인 기자 yj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염재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