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기자
청와대 "368명 비서관급 이상 의심할만한 토지거래 없다"
문 대통령 가족 및 비서관급 '3기 신도시' 토지거래 전수조사
2021-03-11 15:11:09 2021-03-11 15:11:09
[뉴스토마토 이성휘 기자] 청와대는 11일 '3기 신도시 투기의혹'과 관련해 비서관급 이상 고위 공직자와 배우자, 직계가족 368명에 대한 토지거래 내역 자체조사 결과 "부동산 투기로 의심할 만한 거래는 아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2시30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청와대는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의혹과 관련해 전 직원과 배우자 및 직계가족의 토지거래 내역을 자체 조사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수석은 "인접지역의 주택을 구입한 거래가 2건이 있지만 모두 사업지구 외 정상거래"라면서 "현재 실제 거주하는 아파트이며 재산등록이 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청와대는 행정관 이하 전 직원 및 배우자, 직계가족 3714명의 토지거래 내역도 조사가 완료되는 대로 조속히 발표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조사지역은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인천계양, 고양창릉, 부천대장, 광명시흥 등 3기 신도시 6곳과 100만㎡ 이상 택지인 과천, 안산장상 등 총 8곳이다. 조사기간은 택지지구별 입지 발표 5년 전부터 현재까지로,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의 자체 조사와 동일한 기준을 적용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에 따르면 368명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그 가족도 포함됐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재 청와대 근무 중인 전원의) 동의서를 받아 토지거래 전산망에서 주민등록번호 등 필요한 정보를 대조하는 방법으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전직 직원과 가족, 현직 직원 배우자의 직계가족 등은 조사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청와대 측은 "조사 능력이 지금 거기까지 미치지 못한다. 거기까지 늘어나면 한도 끝도 없다"면서 "(청와대도) 국토부, LH와 똑같은 기준을 적용했다. 향후 전체적으로 더 확대될 계기가 있다면 같이 갈 것 같다"고 전했다. 익명 혹은 차명 토지거래 점검 여부에 대해서도 "현실적으로 알 수 있겠는가"라며 고개를 저었다.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은 11일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 룸에서 3기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과 관련 “비서관급 이상 직원 중 부동산 투기로 의심할 만한 거래는 아예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성휘 기자 noircie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지난 뉴스레터 보기 구독하기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