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글로벌 주재기자 비대면 워크숍 개최
입력 : 2021-02-10 09:02:54 수정 : 2021-02-10 09:02:54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한화그룹이 글로벌 주재기자 워크숍을 비대면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한화그룹 주재기자 워크숍에서 이태길 한화 커뮤니케이션위원회 부사장이 환영인사를 하는 모습. 사진/한화그룹
 
전날 열린 한화그룹 글로벌 주재기자 워크숍은 ㈜한화, 한화솔루션,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을 포함한 12개사, 17개 국가, 39개 법인과 지점과 주재기자 53명이 참석했다. 화상회의 세션 일정은 소속 국가의 시차를 고려해 오전 7시, 11시, 저녁 6시까지 3개 그룹으로 나눠 진행됐다. 
 
이번 워크숍은 한화그룹의 지속가능경영 철학을 공유하고 그 실천을 위한 내부 캠페인을 함께 고민하는 과정으로 구성됐다. 앞서 한화그룹은 지난 1월 김승연 회장의 신년사에서 “지속가능경영 역시 글로벌 수준으로 강화해야 합니다”는 메시지를 통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경영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주재기자 워크숍 주제는 글로벌 사업장에서도 지속가능경영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실천하자는 것에 초점이 맞춰졌다. 
 
자리에서 이태길 한화커뮤니케이션위원회 부사장은 “코로나로 인해 한 자리에 모이지 못해 안타깝다”면서도 “글로벌 주재기자단은 한화의 지속가능경영을 전파하는 가교이자 사내 소통의 중심으로서, 비대면이 일상이 된 상황에서 그 역할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글로벌 주재기자 워크숍에 3회째 참가한 큐셀 독일 법인 요헨 엔들 기자는 “한화와 같은 글로벌 대기업에게 다양한 이해관계자를 대상으로한 일관되고 원활한 소통은 매우 중요하다”며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도 전 세계 17개국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비대면으로 진행된 이번 워크샵은 한화의 민첩성과 헌신의 증거라고 생각된다"고 말했다. 
 
지난 2016년 첫 워크숍 당시 25개 법인과 지점으로 출발한 주재기자단은 2019년 말 美 항공엔진 부품 제조사 EDAC의 인수로 출범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USA를 비롯해 항공우주, 에너지, 금융 등 각 사업군별 39개 법인과 지점으로 확대됐다. 한화그룹은 코로나 위기에도 영국 페이저솔루션을 인수하여 ‘한화페이저’로 출범하는 등 적극적인 확장을 이어가고 있어 주재기자단 규모 역시 지속 확대될 전망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