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석화, '코로나 특수'에 지난해 영업이익 2배 이상 늘어(상보)
입력 : 2021-02-09 15:09:07 수정 : 2021-02-09 15:09:07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금호석유(011780)화학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의료·위생용품 수요 증가로 주요 제품 수익성이 개선되면서 영업이익이 전년보다 2배 이상 늘었다. 같은 기간 매출은 소폭 줄었지만 당기순이익도 크게 개선됐다. 
 
 
금호석유화학은 9일 연결기준으로 지난해 영업이익이 74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3.1% 증가했다고 공시했다. 같은 기간 매출액은 4조8095억원으로 3.1% 감소했고, 당기순이익은 5872억원으로 97.7% 늘었다.  
 
지난해 4분기 실적만 놓고 보면 영업이익은 2751억원으로 전년(154억원) 같은 기간보다 1686.4% 급증했다. 매출은 1조3695억원으로 전년(1조1815억원) 대비 15.9% 늘었다. 당기순이익은 1068.2% 증가한 2091억원을 기록했다. 
 
사업부문별로 합성고무 매출액은 5702억원(전체 매출액 41.6%)으로 전년 같은 분기 대비 25.3% 늘었다. 타이어용 범용 고무 제품 수요 증가와 스프레드 확대로 수익성이 개선됐다. 코로나19 확산 영향에 따른 위생용품 수요 증가도 NB라텍스 호조세에 영향을 미쳤다. 
 
합성수지 부문 매출(전체 24.2%)은 가전·자동차용 고부가합성수지(ABS)의 견조한 수요로 수익성이 확보되면서 전년 4분기 대비 19.8% 증가한 3310억원을 기록했다. 다만 원재료 스타이렌모노머(SM) 변동폭 확대로 폴리스티렌(PS) 수익성은 전분기 대비 감소했다. 
 
이 외에 페놀유도체와 에너지 부문 매출액은 4683억원을 기록했다. 페놀유도체는 역내 공급 여건이 타이트해지며 주요 제품 스프레드가 확대돼 수익성이 늘었다. 다만 에너지 경우 전기판매단가(SMP) 하락으로 매출액과 수익성이 각각 감소했다.
 
금호석화 관계자는 "올해 1분기 합성고무 부문에서 부타디엔(BD)의 경우 역내 신규 플랜트 가동에 따라 시장 가격이 하향 안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타이어와 위생용품 등 주요 제품 수요 호조세도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합성수지의 사업의 경우는 "SM은 역내 정기보수 및 미국 가격 강세에 따라 시장 가격의 상승이 예상된다"며 "가전·자동차 등 전방산업의 수요 호조도 지속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이 외에 페놀유도체는 역내 트러블과 전방산업 수요 증가로 수익성이 개선될 전망이다. 에너지 부문은 SMP 상승으로 매출액 증가와 수익성이 오를 전망이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2022.05.28 기준)
관련종목 AI 주가예측
종목명 전일종가 예측가(1M)
금호석유(11780)157,000129,500(-17.52%)
효성첨단소재(298050)484,500755,000(55.83%)
한국콜마(161890)40,80061,300(50.25%)
제이준코스메틱(25620)1,1851,775(49.79%)
HD현대(267250)59,30081,900(38.11%)

  • 백주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