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수출 12.6%↑…일평균 3개월 연속 증가
산업부, 12월 수출입 동향 발표
수출액 500억 달러 돌파…역대 12월 최고치
반도체 30%↑·무선통신기기 39.8%↑
입력 : 2021-01-01 09:38:09 수정 : 2021-01-01 09:38:09
[뉴스토마토 정성욱 기자] 지난달 수출이 코로나19 여파에도 두자릿 수 대 증가율을 나타냈다. 특히 수출액이 500억 달러를 돌파하면서 역대 12월 수출액으로선 최고치를 기록했고, 일평균 수출은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 호조에 힘입어 3개월 연속 늘었다.
 
1일 산업통상자원부가 공개한 ‘12월 수출입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액은 514억1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2.6% 증가했다.
 
이는 지난달에 이어 2개월 연속 증가세다. 특히 수출액이 5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2018년 11월 이후 25개월 만이다. 역대 12월 수출액 중에선 가장 높은 수치다.
 
올해 수출은 코로나19 타격이 본격화된 지난 3월부터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오다 9월 7.6%로 플러스 반등한 바 있다. 10월에는 3.6%로 줄어든 후 11월에 다시 4%로 올라선 바 있다.
 
12월 수출입 실적 현황.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평균 수출액은 21억4000만 달러 전년 동기대비 7.9% 증가했다. 4분기 들어 지난 10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세다.
 
올해 일평균 수출은 3월 -7.5%, 4월 -18.8%, 5월 -18.4%, 6월 -18.4%, 7월 -7.1%, 8월 -4.1%, 9월 -4.1%로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왔다. 이후 10월에는 5.4%, 11월 6.3%, 12월 7.9%를 기록했다.
 
주요 품목별로 보면 최대 수출품인 반도체가 30%가 늘면서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8년 8월 이후 최고 증가율이다.
 
무선통신기기는 무려 39.8%가 늘면서 5년 2개월만에 최고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외에도 디스플레이(28.0%), 가전(23.4%), 컴퓨터(14.7%), 이차전지(7.6%) 등이 각각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9개 지역 중 7개 지역이 늘었다. 유럽(EU·26.4%), 중남미 20.1%, 아시아(19.6%), 인도 16.8%, 미국(11.6%), 중국 3.3%, 일본 1.5% 순으로 증가했다.
 
세종=정성욱 기자 sajikok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성욱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