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분 토론’ 박원순 서울시장 “코로나19 초기대응 좋았다…분열·혐오 멈춰야”
입력 : 2020-02-28 13:59:45 수정 : 2020-02-28 13:59:4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코로나19’ 관련 정부 초기대응은 좋았다고 평가했다.
 
27일 밤 11 MBC ‘100분토론에 출연한 박 시장은 코로나19 방역 정책 관련 김승희 미래통합당 의원, 엄중식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신상엽 한국의학연구소 학술위원장 등과 얘기를 나눴다.
 
이날 박 시장은 현재는 신천지와 대남병원이라는 파도를 만난 것이다정부의 초기대응은 좋았다고 평가했다.
 
박 시장은 정부가 다 잘한 것은 아니지만 지방정부, 현장의 말을 듣고 있다서울시가 제기한 사례정의 확대, 감시체계 강화 등 주장도 들어줬다고 밝혔다. 이어 과거 메르스 때는 중앙정부가 지방정부의 말을 안 들었다. 그래서 제가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기밀에 쌓여있던 것을 공개하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지금은 지방정부와 중앙정부가 소통하고 이런 과정 속에서 비판과 지적을 하고, 정책을 조금 더 온전하게 하는 과정이다누구를 탓하기보다는 어떻게 신천지라는 종교집단 문제 극복하고 감염병 해소하냐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비상시국에는 여야가 따로 없고 진보·보수도 따로 없다정부를 비판해서 해결되는 것은 아니고, 감염병 위기를 어떻게 대응할 것인지 의견을 모아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또한 박 시장은 이런 시국에 정치공세를 펼 상황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지금은 코로나19와 전쟁을 벌여야 한다. 국민 모두가 하나 돼서 어려움을 이겨내야 하는 만큼, 분열·혐오의 말과 행동을 중단해 달라고 전했다.
 
박원 서울특별시장. 사진/뉴시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