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쏠(SOL)', 실손보험 청구 서비스 개시
병원에서 증빙서류 발급 없이 '의료비 돌려받기' 가능
입력 : 2020-02-24 10:45:13 수정 : 2020-02-24 10:45:13
[뉴스토마토 신병남 기자] 신한은행이 핀테크업체 지앤넷과의 제휴로 모바일 뱅킹 앱 '쏠(SOL)'에서 '실손보험 빠른 청구 서비스(의료비 돌려받기)'를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실손보험 빠른 청구 서비스는 쏠에서 8개 손해보험사(삼성화재, NH농협손보, KB손보, 흥국화재, DB손보, 메리츠화재, 한화손보, 롯데손보)의 실손보험 가입자를 대상 서비스가 제공된다. 중앙대병원, 강동성심병원 외 전국 26여개 병원에서 이용이 가능하다. 올해말까지 주요 보험사와 병원을 추가해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며, 제휴 병원을 제외한 일반 병원은 증빙 서류를 촬영해 보험금 청구가 가능하다.
 
이번 서비스 출시로 병원은 진료비 영수증 등 불필요한 문서를 줄이고, 보험사는 증빙서류 위·변조 행위를 차단할 수 있다. 서비스 이용 고객은 증빙 서류 발급 비용 절감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신한 쏠은 다양한 독자적 생활금융서비스를 발굴 및 확장을 목표로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늘려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사진/ 신한은행
 
신병남 기자 fellsic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병남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