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희연 서울시교육감 "개학연기 검토해야 할 수 있어"
현장 의견 수렴·법적 검토 거쳐 교육부·보건복지부와 협의
입력 : 2020-01-28 17:28:12 수정 : 2020-01-28 17:28:1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개학연기 검토를 시사했다.
 
조 교육감은 28일 오전 서울시교육청에서 주관한 실·국장 긴급 대책회의 모두발언에서 "명절을 지나면서 굉장히 엄중한 상황이 됐다"며 "개학연기도 검토해야 할 수 있다.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폭넓게 검토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일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서울시교육청에서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조 교육감은 "중국 우한시에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을 관리하는 수준은 넘어선 것 같다"며 "중국을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까지도 확대해서 고민해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어 "등교시 기침을 하는 경우만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원칙을 세웠지만 일정 기간 예외 없이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으로 대응해야 한다"며 "손씻는 습관도 이번에 생활화 하도록 하자"고 제의했다.
 
이번 회의에서 시교육청은 휴업 및 개학 연기에 대해 교장단 회의를 통한 현장 의견 수렴과 법적 검토를 거쳐 교육부 및 보건복지부와 계속 협의하는 것으로 결론을 내렸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은 교육부 장관이나 교육감이 감염병 발생 등을 이유로 학교 휴업 또는 휴교를 명령할 경우 보건복지부 장관과 협의해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이보다 하루 전인 27일부터는 불안해하는 시민들이 시교육청 청원 사이트에 몰렸다. 초등학생의 학부모라는 시민이 올린 청원에는 이날 오후 4시38분 현재 3961명이 동의했다. 다음달 26일까지 동의 인원 1만명을 달성하면 시교육청이 답변해야 한다.
 
아울러 시교육청은 교육부 조치에 따라 최근 14일 이내에 중국 후베이성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의 등교를 중지시키기로 했다. 증상이 없더라도 귀국일 기준 14일 동안 자가격리 조치를 취해야 하며 출석이 인정된다. 폐렴, 발열·호흡기 증상이 있으면 경우 즉시 관할 보건소 등에 신고해야 한다.
 
이외에도 마스크·체온계·소독제 등 방역물품의 학교별 비축 실태를 파악 후 구입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며 개학 전 각급 학교에 대한 방역소독 등 위생조치를 강화한다. 교실, 세면대, 문손잡이, 난간 등 접촉을 통해 전염될 수 있는 곳에 대한 소독을 통해 위생상 안전 확보하고 학교 내 손 씻기 시설 관리 강화 및 비누 등 세정을 실시한다.
 
또 개학한 각급 학교는 모든 학생 및 교직원 대상 예방교육을 실시한다. 학교별로 개인위생, 의심증상 신고요령 계기교육을 실시하고, 학생·교직원 병문안 자제 등 보건 생활문화 개선할 예정이다.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