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방역에 208억 등 행정력 총동원
14일이내 우한 입국자 3023명 전수조사…30~31일 전세기 투입 귀환 조치
입력 : 2020-01-28 16:49:47 수정 : 2020-01-28 16:49:47
[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추가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에 208억원을 집중 투입하는 등 선제방역에 적극 나선다. 14일 이내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3023명 입국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30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전세기를 우한에 보내 귀국을 희망하는 내국인을 귀환시킨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음압 격리병동을 방문해 현장 대응체계를 점검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28일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관련 방역예산지원 및 경제영향 최소화 점검을 위한 긴급 장관회의'를 열고 이미 올해 예산에 반영돼 있는 방역대응체계 구축운영비 67억원, 검역·진단비 52억원, 격리치료비 29억원 등 총 208억원의 방역대응 예산을 신속히 집행키로 했다. 재외국민 보호를 위한 전세기 파견 예산 10억원도 예산에 반영돼 있어 전세기 파견도 가능토록 했다.
 
이미 확보된 예산으로 부족하거나 추가 소요가 발생할 경우 올해 예산에 편성된 목적 예비비 2조원을 지워하는 등 예산 측면에서 한 치의 차질이 없도록 지원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무증상기에 입국한 후 지역사회에서 발생하는 환자가 더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 조치도 취하기로 했다. 최근 14일 이내 중국 우한으로부터의 입국자 전수조사를 실시키로 한 것이다. 현재까지 출입국기록 등으로 파악된 우한공항에서의 입국자는 총 3023(내국인 1166, 외국인 1857)이다. 우한에 다녀온 내국인은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확인되는 경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에 이송해 격리·검사를 실시하며 외국인은 출국 여부를 우선 확인하고, 국내 체류자의 경우 경찰청 등과 협조해 조사를 추진한다.
 
우한에 체류중인 국민 중 귀국 희망자를 위한 전세기 투입도 확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응을 위한 관계장관회의를 주재하고 "우한에 체류하는 국민 중 귀국을 희망하는 분들을 위해 130일과 31일 양일간 전세기를 보내는 등 적극적인 조치를 취하겠다""재외국민 보호라는 국가의 의무를 이행함에 있어 한치의 소홀함이 없도록 할 것" 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각 부처도 정책 역량을 '신종 코로나'에 집중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 총력 대응 의지를 강조하며 설 이후 첫 일정으로 국립의료원을 찾았다. 이 자리에서 그는 "정부 차원에서는 선제적 조치들이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강력하게 발 빠르게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청와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대비하기 위한 일일상황회의를 국정상황실장 주재로 이날부터 매일 진행키로 했다.
 
한국은행과 산업통상자원부는 각각 대책반을 마련했다. 한은은 부총재를 반장으로 하는 '신종 코로나 대책반'을 구성해 국외사무소와 연계해 국제 금융시장 동향 등에 대한 24시간 모니터링 체계를 가동키로 했다. 신종 코로나의 전개상황, 국제 금융시장 동향, 우리 금융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면밀히 점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업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비상체계를 가동했다. 실물경제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피해기업에 대한 수출지원 대책을 논의한다.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하늬

적확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