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복귀 첫 일정 '현충원 참배'…"이합집산보다 방향 중요"
손학규 회동 가능성에 "당연히 만날 것"
입력 : 2020-01-20 11:22:12 수정 : 2020-01-20 11:22:12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은 20일 국내 정치 복귀의 첫 공식 일정으로 국립 서울현충원을 방문했다. 이날 안 전 의원은 "(손학규 대표와) 당연히 만나고 상의 드릴 분들이 많다"고 밝혔다.
 
안 전 의원은 이날 오전 현충탑과 학도의용군 무명용사 탑을 참배한 뒤 김대중·김영삼·이승만·박정희 전 대통령 묘소를 차례로 참배했다.
 
안 전 의원은 참배 후 기자들과의 만남에서 "행복한 국민, 공정하고 안전한 사회, 제대로 일하는 정치라는 세 가지 지향점을 가지고 다시 우리나라가 앞으로 나아갈 때"라며 "그런 각오를 오늘 이곳에서 다시 다졌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대한민국이 식민지와 전쟁의 아픔을 딛고 산업화와 민주화를 세계에서 가장 빨리 성공한 자랑스러운 나라"라며 "그런 우리나라를 외국에서 지켜보면서 큰 위기에 빠져있다고 생각했다. 헌법 가치도 훼손되고 국민이 반으로 나뉘어 힘을 모으지 못하고 미래로 나아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면서 심한 걱정이 앞섰다"고 말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와의 회동 가능성에 대해선 "당연히 만나고 상의 드릴 분들이 많다"면서도 "제가 먼저 할 일은 앞으로 나아가기 위해서 어떻게 하고 어떤 방향으로 가야하는가를 먼저 국민들께 말하는 것"이라고 했다. 손 대표의 거취 문제는 안 전 의원이 독자적 신당을 창당하느냐, 바른미래당을 리모델링 하느냐의 문제로 해석되고 있다.
 
보수대통합과 관련해선 "선거 자체에 대한 깊은 고민이 제 머릿 속에는 아직 없다"며 "절박하게 지켜본 대한민국이 나아가는 방향 먼저 말하고 국민 여러분에 뜻을 고하겠다"고 밝혔다.
 
대안신당·민주평화당 등 제3지대 통합 문제엔 "선거에서의 이합집산에 대한 질문들이 많은데 방향이 중요하지 않겠나"라며 "방향에 대한 동의 구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한편 이날 현충원 참배에는 이동섭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권한대행과 김삼화·신용현·김중로·이태규·박주선·최도자 의원 등이 동행했다.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의원이 20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