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림 KT 상무 "자율주행 1000㎞ 달린 노련함…C-ITS 강자 꿰찬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 인터뷰
C-ITS로 자율주행 완벽성 높여…플랫폼 해외 진출도 목표
입력 : 2019-12-04 15:24:39 수정 : 2019-12-04 15:24:39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KT가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 사업에 드라이브를 건다. 5세대(5G) 통신 커버리지를 바탕으로 C-ITS 인프라를 만들어 자율주행의 판을 키운다는 계획이다. 경쟁력은 2018년부터 자율주행버스로 누적 1000㎞를 달리며 갈고 닦은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이다. KT의 자율주행 사업을 진두지휘하고 있는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는 센서를 가진 자율주행차와 C-ITS간 협력주행을 통해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이라는 국가비전에 이바지하고, 관련 플랫폼을 해외에도 선보인다는 목표를 내놨다. 
 
지난달 말 서울 광화문 KT 이스트사옥에서 기자들과 만난 최 상무는 "자율자동차 센서가 주는 한계가 조명되는 상황에서 자율주행의 비용효율과 안정성을 높이는 최고의 방법은 C-ITS로 귀결될 수 있다"며 "2027년 세계 최초 레벨4 자율주행 상용화라는 국가 비전도 C-ITS와 연계로 가능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강림 KT 커넥티드카 비즈센터장 상무. 사진/KT 
 
정부는 지난 10월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을 발표하며 2030년 미래차 경쟁력 1등이라는 비전을 선포했다. 우선 2027년까지 레벨4 자율주행을 목표로 내걸었다. 레벨4는 특정 주행모드에서 시스템이 차량 제어를 전부 수행하며, 운전자 개입이 필요없는 모드에 해당한다. 최 상무는 "레벨3 자율주행까지는 자율주행차 자체적 센서로 가능할 수 있지만, 그 이상으로 넘어가려면 C-ITS가 필요하다"며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네트워크인 5G로 C-ITS는 정교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KT는 C-ITS 기술 확보를 위해 국가사업을 수주하며 경쟁력을 키웠다. 경찰청 인공지능(AI) 기반 신호제어시스템과 판교 제로시티·대구 테크노폴리스·K-CITY 자율주행 테스트베드 운영, 국토교통부 도심도로 자율협력 주행 등 미래 교통과 관련 9개의 누적 사업을 수주했다. 이러한 노하우를 기반으로 지금까지 자율주행을 운행한 거리는 1000㎞에 달한다. 누적 시간으로는 약 400시간 무사고 자율주행을 실현했다. 
 
특히 지난해에는 제주 C-ITS 사업을 수주해 렌터카 중심의 관광특화 주행 환경 조성에 나서고 있다. 대략 3000대 렌터카를 대상으로 차량이나 사물간 통신을 돕고 실시간 정보 수집을 지원한다. 나아가 KT는 광주와 울산의 C-ITS 사업을 확보하려는 전략도 세우고 있다. 최 상무는 "고령운전자가 많은 광주는 안전한 운전을 지원할 수 있는 인프라 구축을, 산업도시인 울산은 화물차의 대형사고를 막는 인프라 구축을 추진할 것"이라며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추진 중인 기가코리아 사업에서 교통약자 대상 퍼스널 모빌리티를 개발하고 있어 사업의 연계성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KT는 서비스 운영 경험을 통한 노하우뿐 아니라 차별화된 기술 확보에도 주력하고 있다. KT는 5G 패스트넷(FAST.NET) 기술을 통해 데이터 전송 경로를 단축하고, 전용 대역폭 확보로 자율주행 안정성을 강화하고 있다. 최 상무는 "이달 초저지연 네트워크를 활용한 자율주행 서비스 발표가 가능할 것"이라며 "20~30밀리세컨 정도인 레이턴시(속도지연)를 줄여 10밀리세컨(1000분의 1초) 이내로 줄이는 것을 성공했다"고 말했다. 이어 "클라우드와 엣지통신센터를 활용해 초저지연에 성공했다"며 "자율주행 초기 시장은 자율주행차량과 일반차가 함께 움직여야 하는데, 이 레이턴시 부분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개방과 협력도 기술력 제고를 위한 중요 요소로 보고 있다. 최 상무는 "5G 모빌리티 메이커스를 통해 자율주행 관련 대·중소기업들과 협력하는 허브를 만들고 있다"며 "C-ITS 협업 업체가 50개 정도이고, 내년에는 100여개 기업으로 늘리는 것이 목표"라고 언급했다. 5G 모빌리티 메이커스는 KT가 애플리케이션(앱) 프로그래밍 인터페이스(API), 소프트웨어개발키트(SDK) 등을 제공하고 스타트업 또는 써드파티 파트너 등은 이를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아직까지 자율주행 관련 데이터가 부족한 만큼 제한된 협력 기업에게만 1차 버전을 공개했으며, 내년에는 오픈소스로 공개할 방침이다. 
 
최 상무는 당장 국내 C-ITS 사업을 주도해 자율주행 플랫폼 경쟁력을 높인다는 목표다. 나아가 이를 기반으로 해외시장으로도 진출을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그는 "정부의 과제를 수주하고, 역량을 키웠다"면서 "글로벌 자동차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사에 이 플랫폼을 확대하려는 목표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 상무는 "정부가 한국기업에 제한하지 않고 글로벌 차량 제조사 등이 C-ITS 등 사업에 참여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고려한다면, 국내에서 개발돼 끝나는 것이 아니라 글로벌 시장으로 국내의 자율주행 기술이 확대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