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모범 음식점 이용 어려운데…인천시, 실태 파악도 못해
모범 음식점 11곳 중 5곳 장애인 시설 부족...음향 신호기 관리도 부실 지적
입력 : 2019-12-03 14:18:08 수정 : 2019-12-03 14:18:08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 남동구에 자리한 모범 음식점들이 장애인들이 이용하기 어려운 환경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개선해야 할 인천시는 관련 실태조차 제대로 파악하지 못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인천 장애우 권익 문제 연구소는 3일 인천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인천광역시 남동구 모범 음식점 장애인 접근성 및 편의성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연구소는 남동구청 홈페이지에 안내된 23곳의 모범 음식점 중 11곳을 선정해 방문, 장애인 접근성 실태를 조사했다. 그 결과 11곳 중 5곳은 입구에 턱이 있거나 계단으로만 설치돼 장애인이 들어가기 어려운 환경인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소에 따르면 음식점 내부도 좌식으로만 된 곳이 많았다. 점자 메뉴판이 비치되지 않은 곳도 대부분이라 장애인들의 식사가 어려운 실정이란 설명이다.
 
임수철 인천 장애우 권익 문제 연구소장은 “비장애인도 화장실이 불편하면 이용하기 힘든데, 문제가 된 곳은 화장실조차 요식적으로 설치된 경우가 많아 장애인들은 아예 들어가기조차 힘든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연구소는 인천시가 관내 모든 모범 음식점의 주출입구와 실내 이동로, 장애인 화장실 등의 장애인 접근과 이용을 보장하는 시설의 유무를 전수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요에 따라서는 인천시 자체 예산 지원을 통해 이를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인천시는 이에 대한 전수 조사는커녕 제대로 된 실태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특히 모범 음식점 선정은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에서 진행하는 만큼 인천시로서는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입장이다.
 
인천시 관계자는 “전수 조사를 하기에는 현실적으로 어려운 부분이 있다”면서 “모범 음식점 선정 기준에도 장애인 관련 시설 설치는 의무 사항이 아니라 가점 사항이기 때문에 강제할 수도 없다”고 밝혔다.
 
연구소는 모범 음식점 문제와 함께 ‘시각 장애인 음향 신호기 실태 조사’ 결과도 공개했다. 음향 신호기는 벨과 버저, 사이렌 등을 이용해 횡단 보도의 위치와 신호를 알려주는 장치로, 시각 장애인들에게는 보행시 필요한 안전 장치다.
 
연구소에 따르면 간석 오거리부터 남동 경찰서까지 남동대로에 설치된 다수의 음향 신호기가 고장이 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제대로 작동 중인 신호기도 인천시가 설치한 제설용 모래함이나 차량 진입 억제용 말뚝이 가로 막고 있어 사실상 사용 불가 판정을 받았다.
 
임 소장은 “서울시의 경우 가로수나 음향 신호기에 고유 번호를 부여해 지속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면서 “인천시는 그런 계획도 없고 현황 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 인천시 관계자는 “문제가 된 곳은 확인 후 후속 조치를 검토해보겠다”면서 “남동구 외 다른 지역도 문제가 없는지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다.
 
인천 장애우 권익 문제 연구소가 3일 인천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인천광역시 남동구 모범 음식점 장애인 접근성 및 편의성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사진/정등용 기자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