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남북 평화 분위기로 누릴 수 있는 혜택 많아”
“서해평화호 사업, 남북 교류 사업 교두보 역할”...“강화도 어장 범위 확대 돼야”
입력 : 2019-11-28 14:31:02 수정 : 2019-11-28 14:31:02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남북 분단 상황으로 피해를 가장 많이 보고 있지만 평화 분위기만 조성된다면 많은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더불어민주당 조성혜 인천시의원은 28일 본지와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남북 평화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최근 들어 남북 관계가 경색 국면으로 들어섰지만 언제든 남북 교류가 다시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대비하자는 것이다.
 
조 의원은 “연평도에 가면 용치라는 것이 있는데 용의 이빨을 뜻하는 것으로 연평도 해안가 곳곳에 못처럼 박혀 있다”면서 “만일 북한의 침략시 배가 접안하지 못하도록 설치해 놓은 것인데, 이것 때문에 연평도 어민들은 어장 운영도 못하고 해수욕장으로 활용도 못하고 있다”고 현 상황을 진단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한 혜택을 중국 어선이 모두 누리고 있다”면서 “일부 연평도 주민들 중엔 당장 연평도 군인들이 소비 활동을 해줘서 남북 평화를 바라지 않는 분들도 있지만, 이는 평화로 누릴 수 있는 혜택을 당장 체감하지 못해서 그런 것”이라고 안타까워 했다.
 
이러한 분위기를 개선하기 위해 조 의원은 올해 6월 남북 교류 사업 활성화를 위한 간담회도 열었다. 여기엔 다양한 사람들의 목소리를 담기 위해 시민단체를 비롯해 관계 공무원, 지역 주민들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처음 제안된 것이 ‘서해평화호’(가칭) 사업이다. 이 사업은 한 시민단체에서 진행해 온 ‘평화의 배 띄우기’ 사업에서 착안한 것인데 인천시와 시의회가 힘을 보태 이를 상설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서해평화호 사업은 한강 하구와 서해상을 오가며 학생과 시민들에게 역사와 문화를 상상할 수 있는 인문학적 체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멀게는 황해도와 평안도, 신의주를 잇는 관광 사업으로 발전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하지만 사업을 진행하려면 한강 하구 출입 제한과 해경, 국방부 등과 협의 등 풀어야 할 과제는 산적해 있다. 무엇보다 현재의 경색된 남북 관계에서는 북한의 협조를 구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조 의원은 “국방부나 청와대까지 알아봤는데 교동대교를 넘어 북방한계선(NLL)까지 가 보기가 현 정세 속에서는 어렵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일단 내년에 두 번 정도 시범 사업을 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남북 긴장 관계가 이어지면서 강화도 어로 한계선 개정과 어장 확대 문제도 난관에 봉착했다. 1964년 만들어진 어로 한계선은 55년 동안 한 번도 변경되지 않았다. 특히 2014년 교동대교가 개통됐음에도 어로 한계선은 1.5km 후방에 자리해 있다.
 
조 의원은 “지역 주민들도 어장 확대를 요구하고 있다”면서 “해양수산부에서 검토는 하고 있는데 지지부진해서 어장을 확대해 달라는 주민 청원도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이 조직한 ‘인천남북교류협력사업 과제개발 연구회’의 어깨도 무거워졌다. 이 연구회는 남북 교류 협력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만들어졌는데, 현재는 조 의원 외에 7명의 의원이 참여 중이다.
 
조 의원은 “올해는 계획했던 것보다 많은 일을 하지는 못 했다”면서 “다만 시민사회와 시 정부의 가교 역할로 서로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한 것에는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다행히 박남춘 시장도 남북 교류 협력 사업에 관심이 많아 중앙 정부에 여러 제안도 해줘서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조성혜 인천시의원이 28일 인천시의회 사무실에서 본지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정등용 기자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