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으로 투표하고 토론한다…박남춘식 소통 행정 본격화
‘인천민관동행위원회’ 협치 장애 요소 제거...광역자치단체 중 최초 '공론화위원회' 제도화
입력 : 2019-12-02 14:02:05 수정 : 2019-12-02 14:02:05
[뉴스토마토 정등용 기자] 인천시가 온라인 토론장을 마련하는 등 시민과 소통의 폭을 넓히고 있다. ‘시민이 시장’이라는 시정 철학으로 시작한 박남춘 인천시장의 소통 행정 시스템도 본 궤도에 올랐다는 평가다.
 
2일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3일 개설된 온라인 시민 청원 플랫폼 ‘인천은 소통e가득’은 3일 운영 1주년을 맞는다. 여기에 인천시는 온라인 토론장 ‘토론 토크 토크’도 신설해 내년부터 본격 운영한다. 온라인 토론장에서는 보다 다양한 시민 의견이 교환될 전망이다.
 
온라인 시민 청원 제도는 박남춘 시장이 추진한 대표적인 소통 정책이다. 지난 1년 동안 총 924건의 청원이 등록됐으며, 월 평균 방문자 수 2만3000여명을 기록 중이다. 30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은 청원에 대해 박 시장이 답변을 하는 방식으로, 청와대 국민 청원과 유사하다.
 
이종우 인천시 시민정책담당관은 “지난 1년은 온라인 청원 운영을 통해 시민의 목소리를 보다 무겁게 듣고 소통하는 계기였다”며 “온라인 시민 청원이 시민의 목소리를 담아 숙의민주주의의 디딤돌이 될 수 있도록 계속해서 보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시는 협치의 장애 요소를 개선할 ‘인천민관동행위원회’도 출범했다. 인천시 공무원과 각계각층 시민 38명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2020년 핵심 협치 의제 및 시범 사업 선정, 시민 소통 채널 및 공론장 확대, 협치 역량 강화 프로그램 등 다양한 실천 과제를 검토해 현실화 할 계획이다.
 
인천시가 전국 광역자치단체 중 최초로 제도화 한 공론화위원회도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박 시장이 최근 첫 번째 공론화 의제로 ‘친환경 폐기물관리 정책 전환과 자체매립지 조성’을 제안하며 직접 시민과 공감대 형성에 나서고 있다.
 
공론화위원회가 설계한 진행 방식은 △인천 시민 3000명 대상 인식 조사 △최종 토론회에 참석할 시민 참여단 구성 △권역별 공론장 △만13세 이상 청소년이 참여하는 ‘미래 세대 공론장’ △최종적으로 이들이 모두 참여하는 ‘시민 공론장’을 개최한다는 계획이다. 
 
1985년 12월 들어선 인천시청 앞마당 ‘인천애뜰’도 34년만에 처음으로 시민에게 완전히 개방됐다. 청사 앞마당에서 미래광장까지 약 2만㎡ 규모로 조성된 인천애뜰은 잔디밭과 피크닉 테이블, 벤치로 구성돼 시민 쉼터의 기능을 톡톡히 하고 있다.
 
박 시장은 “민선7기 인천시가 가장 중시하는 가치가 시민과의 소통이다”라면서 “시민과 더 많이 소통하고, 인천의 새로운 미래를 함께 만들어 가기 위해 끊임 없이 고민하고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지난 9월 인천시 중구 아트플랫폼에서 열린 '2030 미래이음 소통행정분야 설명회'에서 신봉훈 소통협력관이 소통협력분야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인천시

 
정등용 기자 dyz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등용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