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교통 안전 사고 피해 아이들 이름 딴 법안 없도록 법·제도 정비할 것"
"야당, 법안 처리 협조해 달라…올해 안에 반드시 처리"
입력 : 2019-11-26 09:04:45 수정 : 2019-11-26 09:04:45
[뉴스토마토 조현정 기자] 당정은 26일 앞으로 교통 안전 사고 피해 아이들의 이름을 딴 법안이 없도록 법과 제도를 신속히 정비하겠다고 약속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정 협의에서 "우리 당 의원들 중심으로 법안을 만들고 심사를 재촉했지만, 국민의 높은 기대에 비해 처리 속도가 늦었다"며 "어린이 교통 안전 법안 처리에 속도를 더 내야 한다"고 이 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올해 안에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는 각오로 야당을 설득할 것"이라며 "오는 28일 행안위 법안소위에서 해인이 법 등 모두 처리할 것을 야당에 요청한다"고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민식이 법 등 본회의 통과까지 당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관련 예산을 대폭 증액하겠다. 어린이 교통 안전 강화 대책의 종합 지원 방안을 마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정책위의장은 "전국 어린이 보호구역 내 과속 카메라·신호등 설치 예산을 대폭 늘리고, 신속하고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안전 표지와 과속 방지턱, 노랑 신호등, 옐로 카펫 등 대폭 확충해 사고를 예방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2016년 경기도 용인에서 차 사고를 당한 뒤 응급 조치가 늦는 바람에 숨진 이해인 어린이의 부모, 지난 5월 인천 송도 축구 클럽 차량 사고로 아들 태호를 잃은 부모 등이 참석, '해인이법'과 '태호·유찬이법' 등 법안의 신속한 처리를 호소했다.
 
어린이 교통 안전 사고 피해자 부모들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어린이 교통 안전 강화 대책 당정 협의에서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어린이생명안전법안 국회 계류 현황 및 통과 촉구서를 전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조현정 기자 jhj@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현정

열심히 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