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5대 광역도시권 광역철도 확충…통행시간 30분대 단축"
당정,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발표…통행비용·환승시간 30%까지 단축
입력 : 2019-10-31 11:01:45 수정 : 2019-10-31 11:01:45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오는 2030년까지 전국 5대 광역도시권 교통 인프라를 대폭 확대해 통행시간을 30분대로 단축하고, 통행비용 및 환승시간을 30%까지 줄이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당정은 31일 국회에서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당정협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민주당과 정부는 더 빠르고 편리하며 저렴한 광역교통체계 구축을 위한 '333 광역교통비전'을 제시하고자 한다"며 "수도권 비롯한 부산·울산권, 대구권, 대전권, 광주권 등 전국 5개 광역도시권 지역에서 광역거점간 통행시간 30분대 단축, 통행비용 최대 30% 절감, 환승시간 30% 감소를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조 정책위의장은 "이를 위해 현행 730km인 광역철도와 710km인 도시철도 등 철도연장을 2배로 확충하고 '트램' 등 신교통수단을 적극 도입하겠다"며 "광역버스 대폭 확대 및 빠르고 편리한 연계환승시스템구축, 대중교통 공공성강화로 교통비 부담을 경감하겠다"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대도시권 광역 교통망을 철도 중심으로 개편할 것"이라며 "2030년까지 철도망을 2800㎞까지 확대하고 현 급행 철도의 수용 인구를 77%까지 늘려 주요 거점과의 통행시간을 30분대로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광역 직행철도(GTX 등) 수혜 범위를 확대하기 위해 수도권과 서울권 등에 신종 급행 노선 추가를 검토하겠다"며 "만성적인 교통 정체를 해소하기 위해 주요 간선도로에 지하도로를 신설하는 방안도 내년까지 마련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광역 급행버스는 수도권뿐 아니라 지역 대도시권까지 운영 지역을 대폭 확대하고 불편이 심각한 지역은 특별대책기구를 지정해 광역버스 투입 등의 신속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권역별 광역교통망 구상은 내년 수립되는 4차 광역교통 시행 계획에서 더욱 구체화하겠다"고 덧붙였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도 "광역교통망 개선은 주민 고통을 생각하면 미룰 일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더이상 개별적인 지방자치제 수준의 대책에만 기댈 수 없는 상황"이라며 "당은 당국과 지자체와 협의해 (광역교통비전)계획이 신속히 차질없이 진행되게 노력할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민주당 윤관석 정책위 수석부의장 역시 "세계적 수준의 급행 광역교통망을 구축해 인프라가 강화될 것"이라며 "신도시에서 광역철도 등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지연되면서 입주민이 겪는 교통불편에 대한 혁신적 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조정식 정책위의장,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3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도시권 광역교통 비전 2030 당정협의'에서 의견을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