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사과…예결위 파행 일단락
강기정 논란 "송구스럽다"…야 "아름다운 멋진장면"
입력 : 2019-11-07 17:22:28 수정 : 2019-11-07 17:22:28
[뉴스토마토 한동인 기자]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파행의 빌미가 됐던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의 '운영위원회 고성 논란'이 이낙연 국무총리의 사과로 일단락됐다. 야당이 이 총리의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예결위는 7일 정상화 했다. 여야는 본격적으로 정부 예산안에 대한 종합정책질의를 이어갔다.
 
이 총리는 이날 국회 예결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야당 의원들로부터 강 수석의 태도 논란에 대해 '정부 대표로 사과하라'는 요구를 받았다. 이에 이 총리는 "당사자가 이미 깊이 사과드린 것으로 알지만 제 생각을 물으셔 답한다"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이 감정을 절제하지 못하고 국회 파행의 원인 가운데 하나를 제공한 것은 온당하지 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 총리의 이같은 사과에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은 "오늘 멋지고 아름다운 광경을 목격했다"며 "총리의 마음가짐과 죄송하다는 진심어린 사과표명이 어떤 질의와 답변보다도 정치를 한단계 성숙시키고 국민들이 보고 싶어하는 가장 아름다운 멋진 장면이 아니었는가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그러자 이 총리는 "국회·정부 사람들이 국회에 와서 임하다보면 때로는 답답하고 화날 때도 있을 것이나 그럼에도 불구하고 스스로를 절제할 수 있어야 한다. 그것이 정부에 몸담은 사람의 도리"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 총리는 이호승 경제수석의 발언도 대신 사과했다. 이 수석은 톨게이트 수납원에 대해 '없어질 직업이라는 것이 보이지 않냐'고 말한 바 있다. 이에 정의당 이정미 의원이 "노동존중을 지향하는 정부에서 나올 수 있는 이야기냐"고 질타하자 이 총리는 "사회적 감수성이 결필된 잘못된 발언이었다"고  답했다. 이날 이 총리의 잇따른 사과로 개점휴업 상태로 돌입할 뻔 했던 파행국면이 종지부를 찍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한편 예결위는 오는 8일에 지난 6일 파행된 비경제부처 부별 심사를 진행하고 11일부터는 예산안소위원회 심사에 들어간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한동인 기자 bbha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동인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