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50S 20만원대에 풀렸다…불법보조금 늘고 공시지원금 반토막
이통사 판매장려금, V50S 씽큐에 집중…70만~80만 선
V50S 공시지원금, 전작 대비 반토막…이용자 차별 가중
입력 : 2019-10-11 16:41:30 수정 : 2019-10-11 16:41:3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5세대(5G) 통신 스마트폰 LG V50S 씽큐 출시 첫날 판매장려금을 활용한 불법보조금이 활개를 치고 있다. 공시지원금은 전작 V50 씽큐 대비 절반 가까이 줄어들었지만, 불법보조금이 집중되면서 출고가가 119만9000원인 V50S 씽큐를 20만원대에 살 수 있는 기현상이 발생했다. 이동통신사들의 판매장려금으로 이용자 차별이 지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11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출시 첫날 유통망에 지급되는 V50S 씽큐의 판매장려금(리베이트)은 70만~80만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이는 삼성 갤럭시노트10 출시 첫날보다 높은 수준이며, 대부분의 판매장려금이 V50S 씽큐에 집중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일란성 쌍둥이인 모델들이 서울 영등포구 LG베스트샵 서울양평점에 위치한 모바일 코너에서 LG V50S 씽큐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판매장려금은 가입자를 유치할 때마다 이통사들이 판매자에게 지급하는 돈이다. 다수의 고정 고객을 보유하고 있는 특정 온·오프라인 채널에 투입된다. 판매자들이 판매장려금의 일부를 고객에게 불법보조금으로 지원, 단말기 가격을 낮춰 가입자를 확보하고 이득을 취하는 방식이다. 가령 8만원대 요금제로 V50S 씽큐를 가입하는 소비자의 경우 30만원가량의 공시지원금을 지원받고, 판매자의 70만~80만원 가량 장려금을 보조금으로 지급 받아 120만원에 육박하는 단말기를 2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게 된다. 판매자는 낮은 단말기 가격으로 다수의 고객을 확보, 판매장려금을 손에 쥐게 된다. 
 
방송통신위원회가 단말기유통구조개선법(단통법) 위반 여부에 대해 사실조사를 진행 중이지만 이통사는 여전히 차별적 판매장려금을 활용해 가입자를 늘리는 불법 보조금 경쟁을 펼치고 있는 것이다. 앞서 방통위는 지난 9월16일부터 이통 3사와 대리점 및 판매점을 대상으로 단통법 위반 여부에 대해 사실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사는 오는 12월15일까지로 예정돼있다.
 
차별적인 판매장려금이 집중 투입되는 것과 달리 모든 판매 채널에 동일하게 적용해야 하는 이통사의 공시지원금은 도리어 줄고 있다. 판매장려금으로 이용자 차별 논란이 야기되는 가운데 공시지원금까지 축소되면서 소비자 혜택이 축소되고 있는 셈이다. 이날 이통3사는 V50S 씽큐의 공시지원금을 20만~35만원 수준으로 책정했다. 최고 77만원까지 지원했던 전작 V50 씽큐 대비 절반 수준이다. SK텔레콤은 20만4000∼32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책정했다. KT는 20만~35만원, LG유플러스는 20만~33만원의 공시지원금을 준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