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트럼프와 정상회담…북미 비핵화 협상 관련 논의할 듯
입력 : 2019-09-13 12:02:14 수정 : 2019-09-13 12:02:14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유엔총회 참석차 미국 뉴욕을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번 방미 기간 동안 한미 정상회담도 진행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9월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번 방문 기간 중 문 대통령은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고민정 대변인이 13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대통령 유엔총회 참석 및 한미정상회담'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 대통령은 지난 6월30일 서울에서 열린 한미 정상회담 이후 약 3달만에 트럼프 대통령과 만난다. 문재인정부 들어 9번째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이다. 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은 9월말 재개되는 북미 비핵화 실무 협상과 관련한 의견을 주로 나눌 것으로 예상된다.
 
고 대변인은 "구체적인 의제를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지만, 우리는 늘 북미간 정상회담과 그 전 실무협상이 반드시 이뤄지기 바란다는 애기를 해왔다"며 "앞으로 (북미 대화가) 어떤 방향으로 흘러갈지, 회담 의제로 어떤 것이 논의될지 가 봐야 알지만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와 완전한 평화를 위한 문재인정부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방미 기간 동안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다. 또한 녹색 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다.
 
고 대변인은 북한의 유엔총회 참석 여부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고 밝혔다. 또한 유엔총회를 계기로 일본과의 정상회담도 개최 가능성에 대해선 "몇 군데와 양자회담이 진행되고 있는데 최종 확정되면 발표할 것"이라며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청와대 본관을 들어서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