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22~26일 미국 방문…한미정상회담 개최 예정
구체적 회담 일정 협의중…24일 뉴욕 유엔총회 기조연설
입력 : 2019-09-13 11:01:00 수정 : 2019-09-13 11:01:00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간 미국 뉴욕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3일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제74차 유엔총회 참석을 위해 9월22일부터 26일까지 3박5일 간의 일정으로 미국 뉴욕을 방문할 예정”이라며 “이번 방문 기간 중 문 대통령은 24일 유엔 총회에서 기조연설을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으며, 회담의 구체적인 일정은 청와대와 백악관 간에 협의 중에 있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안토니오 구테레쉬 유엔사무총장을 면담하고 주요국 정상들과 양자회담도 가질 예정”이라며 “녹색 성장 및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 준비행사를 공동주관하고 기후행동 정상회의에도 참석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6월 판문점 자유의 집에서 북미정상 회담 및 남북미 정상 만남에 대한 소감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