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의장, 여야 5당 대표 만나 '동주공제' 협력 강조
"미증유의 안보·외교·경제 위협"…5당 대표, 일 대응 입장차 '여전'
입력 : 2019-08-12 15:18:10 수정 : 2019-08-12 15:18:10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이 여야 5당 대표들을 만나 "초당적 의회외교와 안보태세 확립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쳐야 한다"며 '동주공제'(같은 배를 타고 천을 건넘) 자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의장은 12일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자유한국당 황교안·바른미래당 손학규·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심상정 대표와 초월회 회동을 갖고 "나라 사정이 간단치가 않다"며 "미증유의 안보·외교·경제 위협이 다가오고 있고, 그 어느 때보다 우리가 단일대오를 형성해야 하는 위험에 부딪혀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여야 대표들이 함께 민관정 협의회 구성을 합의해 국민들에게 많은 위안과 기대를 줬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범국가적 비상협력기구가 마련된 만큼 입법으로 필요한 사항은 한목소리를 내줄 것을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아베 정부가 수출규제를 했고 미중 무역전쟁이 붙어서 경제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주가도 많이 하락했고 환율도 많이 올라서 나라 안팎이 어려운 상황이다. 이럴 때일수록 국회가 역할을 잘 해주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북한이 우리에게 직접적 위협을 가하고 최근에는 모욕과 조롱까지 하는 상황이 됐는데, 정부가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일본 수출규제 대응도 초당적으로 협력하겠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 그런데 정부여당이 정말로 제대로 된 대책을 내놓고 있는 것인지 안타깝다"고 비판했다.
 
바른당 손학규 대표는 "외교가 실종됐는데 정부에서는 제대로 된 외교 능력을 보일 의지가 별로 없는 것 같다"고 지적하며 "정치개혁특별위원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가 새롭게 구성됐는데, 민주당은 선거법 개정 등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취지를 살려 정치구조를 바꾸는 데 노력해달라"고 말했다. 
 
평화당 정동영 대표는 "한일·한미·남북·한중·한러 4강의 이익이 한반도 상공에서 충돌하고 있는데, 국가 이익을 어떻게 보전할 지 8·15에 '문재인 독트린'이 나와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여야가 합의한 만큼 신속하게 국회 경제원탁토론회를 개최할 것을 요구한다"며 "그 자리를 통해 아베정권 경제침략 대응을 위한 실질적인 해법을 찾는 여야 5당 대표 TV 토론을 하자"고 제안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가운데)이 12일 국회 사랑재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초월회 오찬 간담회를 열고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