넉달만에 한자리 모인 5당 대표 '설전'만
한국당 황교안 대표 참석…"국회 정상화, 여당 결단 필요"
입력 : 2019-07-01 15:41:48 수정 : 2019-07-01 15:41:48
[뉴스토마토 박진아 기자]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5당 대표가 넉 달 만에 한 자리에 모였지만, 국회 정상화 등 현안을 두고 설전만 벌이다 헤어졌다.
 
문 의장과 여야 5당 대표는 1일 국회에서 월례 회동인 초월회를 가졌다. 그동안 국회 파행으로 불참했던 한국당 황교안 대표도 넉 달 만에 참석했다. 문 의장은 "역사적인 남북미 회동은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의 중대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평가하면서 "국회도 긴 공전 끝에 정상화 돼 참으로 다행이고, 정치권도 합심해서 일하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야 4당은 한국당의 국회 복귀에 환영의 뜻을 나타내며 완전한 국회 정상화를 촉구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가까스로 정상화된 국회가 회기 18일 밖에 남지 않았는데, 처리해야 할 현안은 산적해 있다"며 "애초 합의된 의사일정에 따라 신속히 진행돼야 한다. 한국당은 예결위원장을 비롯한 한국당 몫의 상임위원장을 하루빨리 선출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하지만 황 대표는 "국회의 완전한 정상화를 위해서는 여당의 결단이 필요하다"면서 "우리 당이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상황을 만들어가며 '무조건 국회로 돌아오라' 주장하는 것은 제1야당을 대하는 올바른 모습이 아니다"라고 각을 세웠다. 그는 "'패스트트랙을 절대 철회할 수 없다', '추경예산 분리심사도 받아들일 수 없다' 등 모두 안 된다면서 국회 정상화를 얘기하는 것은 맞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국회 정상화에 아직도 전제조건이 남아있나"라고 지적하며 "국회 정상화를 이루며 민주주의의 정상적인 대화방식을 포기하는 비정상적 방법이 동원된건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전날 남북미 정상의 판문점 회동에 대해서도 평가가 엇갈렸다. 이해찬 대표는 "판문점에서 사상 처음으로 남북미 정상회동과 사실상 북미 정상회담이 동시에 열려 한반도 평화를 위한 새로운 이정표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반면 바른당 손학규 대표는 "남북미 회담에서 우리나라 대통령은 역할도 없었고 존재감도 없었다"며 "대한민국 영토에서 한반도 문제로 이뤄진 회담에 대한민국 대통령이 완전히 배제됐다"고 지적했다.  
 
왼쪽부터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문희상 국회의장,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1일 국회에서 초월회 회동을 갖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진아 기자 toyouj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진아

지금 이 순간, 정확하고 깊이있는 뉴스를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