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 인수전 시작했다
SK·한화 등 유력시…현재로선 "검토한 바 없다" 선 그어
입력 : 2019-04-15 20:00:00 수정 : 2019-04-15 20:00:00
[뉴스토마토 이아경 기자] 아시아나항공 매각 결정과 함께 인수전은 이미 시작된 모양새다. 자금력이 탄탄한 대기업 입장에서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국적항공사를 얻을 수 있는 기회지만, 동시에 대규모 부실을 떠안아야 한다는 점은 부담이다.
 
15일 재계와 투자은행(IB) 업계 등에 따르면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유력 인수 후보로는 SK그룹과 한화그룹 등이 꼽힌다. 애경그룹과 CJ그룹, 신세계 등도 거론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 인수에 조단위 금액이 투입되는 만큼 대규모 자금력과 탄탄한 신용도를 갖춘 대기업이 유망하다는 판단에서다.
 
인수자는 금호산업이 보유하고 있는 아시아나항공 지분(33.47%)과 연내 상황해야 하는 차입금(1조2000억원)까지 해결해야 한다. 금호산업이 가진 지분에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하면 총 인수가는 작게는 1조~1조5000억원, 많게는 2조원 수준으로 추정된다. 
 
인수 후보 기업들은 아직까지 보수적인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아시아나항공 인수설이 돌았던 SK는 "구체적으로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당장 그룹 내 계열사와 시너지를 낼 수 있는 부분이 많지 않다는 점도 문제라고 보고 있다.
 
항공기 엔진 부품을 생산하는 한화그룹도 마찬가지로 "정해진 바 없다"는 입장이다. 현재 한화는 롯데카드 인수전에 뛰어들고 있어 대규모 투자를 연달아 진행하기 부담스러울 수 있다는 진단도 나온다.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빈소에서 기자들과 만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인수전 참여 여부를 묻는 질문에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 
 
CJ대한통운을 통해 물류사업을 확장 중인 CJ와 제주항공을 이끌고 있는 애경그룹도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나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며 일단 선을 긋고 있다. 이밖에 대형 사모펀드(PEF)들이나 대기업과 사모펀드가 결합한 구조의 인수 방식 등도 언급된다.
 
 
 
대기업들은 겉으론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물밑에선 눈치싸움이 치열하다는 얘기도 나온다. 특히 아시아나항공은 국내 2위 국적항공사로, 진입장벽이 높은 항공업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기 때문이다. 또 당장은 부실해도 인수 후 아시아나항공의 신용등급이 향상되면 조달금리가 낮아져 수익성이 빠르게 개선될 여지도 충분하다. 실제 지난 2012년 대한통운이 당시 금호아시아나그룹에서 CJ그룹으로 매각됐을 때 신용등급은 두 등급 상향됐다.
 
다만 일각에선 인수전이 예상보다 길어질 수 있단 관측도 제기된다. 무엇보다 아시아나항공의 부실규모가 막대한 탓이다. 아시아나항공의 차입금 규모와 리스회계 변경에 따른 운용리스를 상환부담을 더하면 올해 재무부담만 1조7000억원에 달한다. 내년에는 9801억원, 2021년에는 8821억원의 재무부담이 예정돼 있다. 아시아나항공의 수익성이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항공사간 경쟁이 치열하다는 점도 문제다. 아시아나항공의 매출은 매년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연결기준)은 2016년 2564억원에서 2017년 2456억원, 지난해 282억원으로 급감했다. 
 
방민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인수자는 대규모 자금력뿐 아니라 항공업에 대한 높은 이해로 현재 아시아나항공의 포지셔닝을 극복해 궁극적인 경쟁력 회복방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아경 기자 akl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아경

친절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