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30대 기업 중 9곳, 평균 연봉 1억 이상
SK에너지 1위…작년보다 3곳↑
입력 : 2019-04-02 08:27:56 수정 : 2019-04-02 08:27:56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국내 매출액 상위 30대 기업 중 9개사의 직원들은 지난해 평균 연봉으로 1억 이상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매출액 상위 30대 대기업 중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사업보고서를 낸 28개사 직원 연봉을 2일 분석했다.
 
조사 결과 직원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기업은 1인당 평균 1억5200만원을 지급한 SK에너지였고 뒤이어 S-Oil(1억3700만원), GS칼텍스(1억2500만원)가 2·3위를 차지했다. 이어 △삼성전자 1억1900만원 △SK텔레콤 1억1600만원 △현대오일뱅크 1억1500만원 △SK하이닉스 1억700만원 △롯데케미칼 1억600만원 △삼성물산 1억500만원 △포스코 9800만원이었다.
 
평균연봉 1억이 넘는 기업은 총 9개사로 지난해보다 3개사가 늘어났으며, 정유·화학 기업이 대거 상위권에 포진해 있었다.
 
남녀 성별에 따른 연봉 차이도 있었다. 남녀 직원간 전체 평균 연봉을 분리 공시한 기업 17개사를 살펴보니, 지난해 남성 직원의 평균 연봉은 1억100만원, 여성 직원은 6600만원이었다. 남성이 여성보다 연간 3500만원, 매달 290만원 가량을 더 받은 셈이다. 결혼·출산·육아로 인해 남성보다 여성의 근속연수가 더 짧고, 남녀 직무 차이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SK에너지가 1억58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삼성전자(1억2800만원), SK텔레콤(1억2300만원), SK하이닉스(1억2100만원), 현대오일뱅크(1억2000만원), 삼성물산(1억1500만원), 롯데케미칼(1억1200만원), 포스코(1억)가 억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평균 급여는 삼성전자가 93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SK하이닉스(8400만원), SK텔레콤(8000만원), 현대자동차(7300만원), SK에너지(7100만원), 케이티(7100만원) 등의 순으로, 억대 연봉을 받는 곳은 없었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