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향후 10년간 용인에 135만평 규모 반도체 특화 클러스터 조성"
입력 : 2019-03-27 08:52:41 수정 : 2019-03-27 08:52:41
[뉴스토마토 백주아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향후 10년간 경기도 용인시 일원 135만평 부지에 반도체 공장 4기를 조성한다"고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7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제11차 경제활력대책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홍 부총리는 27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 11차 경제활력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이같은 내용의 '반도체 특화클러스터 조성방안'이 확정됐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정부가 신속히 관계부처 협의와 수도권 정비위원회 심의 등을 완료해 클러스터 조성계획을 확정한 내용"이라며 "새로 조성될 반도체 특화단지에 120조원 규모의 민간투자가 이루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소·중견 반도체 소재·장비 협력업체도 50개 이상 입주해 대표적인 대·중소 상생형 클러스터로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2021년 이내 착공이 차질없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반도체 특화 단지 조성으로 신규일자리 1만7000명과 부가가치 약 188조원 창출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또 다른 안건인 '규제입증책임제 추진계획 및 시범실시 결과'에 대해서는 "지난 1월 23일 규제입증책임제를 시범 도입해 272건의 규제를 규제 담당자가 제로베이스에서 검토했고 이 중 83건이 전격 폐지·개선됐다"고 말했다. 규제입증책임제도는 규제 필요성을 공무원이 입증하도록 책임을 전환한 제도다.
 
홍 부총리는 "앞으로 규제입증책임제를 전 부처로 보다 신속히 확산시키고 정비 실적으로 주기적으로 점검하겠다"며 "우선 각 부처별로 민원이 많은 2∼3개 분야 총 480개의 행정규칙을 올해 5월까지 정비하고 2단계로 나머지 1300개 행정규칙도 연말까지 정비하겠다"고 말했다.
 
백주아 기자 clockwork@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