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국가 신규 개척시 우선 지원"…중기 해외규격인증 지원에 107억 투입
중기부 "수출국가 수 증가시 수출 지속 가능성 1.7%…1억 한도 내 비용의 50~70% 지원"
입력 : 2019-03-06 16:03:10 수정 : 2019-03-06 16:03:27
[뉴스토마토 강명연 기자] 정부가 새로운 수출국가를 개척하는 중소기업에 우선 지원하기로 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해외규격인증 획득지원 사업 1차 참여기업 모집공고를 내고 올해 인증지원 사업에 107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해외규격인증 획득지원사업'은 수출 대상국이 요구하는 해외규격인증을 원하는 중소기업에 △인증비 △시험비 △상담비 등 인증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1~3차에 걸쳐 참여 기업을 모집해 580개 내외의 중소기업을 지원하고, 심화 교육에 참여한 250개 중소기업의 인증 획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지난해에는 1057개의 중소기업, 2767건의 인증 획득을 지원한 바 있다. 반도체 장비를 제조하는 A기업은 유럽 CE 인증을 획득해 인증 전보다 수출액이 2017년 10만7000달러에서 지난해 325만6000달러로 2896% 증가했다. 오토바이를 제조하는 B기업은 중국 CCC 인증을 획득해 인증 전 대비 수출이 5만8000달러에서 311만7000달러로 5233% 늘었다.
 
올해는 △CE △FDA △CCC 등 393개 해외규격 인증을 원하는 중소기업 가운데 전년도 매출액 30억 초과 기업은 비용의 50%, 매출액 30억원 이하 기업은 70%를 1억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중기부는 중소기업 수출 확대를 위해 기존 수출국가 외에 새로운 수출국가를 개척하는 중소기업을 우선 선정하기로 했다. 수출국가 수가 1개 증가하면 수출 지속 가능성이 1.7% 증가하는 데 비해 품목 수가 1개 늘면 지속 가능성이 0.7% 상승한다는 한국무역협회 자료를 근거로 한 결정이다. 
 
또 중소기업 해외인증 역량을 높이기 위해 인증 담당자를 대상으로 2~3일 과정의 기술문서 작성 관련 심화교육 후 인증 획득을 지원해 실전 경험을 쌓도록 할 계획이다.
 
김문환 중기부 해외시장정책관은 "인증지원 사업을 통해 중소기업이 수출 국가 수를 확대하고 독자적으로 해외 인증을 획득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시키고자 한다"며 "수출에 이르지 못한 중소기업의 경우 지방 중소벤처기업청에 설치된 수출지원센터를 통해 수출 상담을 하거나 해외 시장정보를 제공하는 등 수출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밀착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1차 사업 신청 접수는 오는 29일까지로, 중소기업 수출지원센터 누리집에서 온라인 신청하면 된다. 접수 기간 동안 해외 인증제도와 기술규제 대응 전략 등을 안내하기 위해 전국에서 순차적으로 설명회를 개최한다.
 
강명연 기자 unsaid@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강명연

고민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