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특사경, 설 전후 '짝퉁' 집중 단속
입력 : 2019-01-30 14:31:45 수정 : 2019-01-30 14:31:45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특사경)이 설 명절을 전후해 위조상품(짝퉁)을 집중 수사한다.
 
특사경은 도내 복합쇼핑몰·지하상가·중심상가 등을 대상으로 이른바 ‘짝퉁’ 제품에 대한 제조와 판매, 유통행위를 집중 수사한다고 30일 밝혔다. 도는 주요 대상 지역과 수사 방식 등에 대해서도 공지했다.
 
수사 대상은 △부천역 지하상가 △성남 모란시장 주변 △안양 중심상가 △의정부시 지하상가 △용인 상현역 주변 상가 등 8개시 소재 10개 상가다.
 
도는 수사관 20명을 5개반으로 편성, 조사를 벌인다. 이번 수사에서는 시계·옷·잡화 등 해외 명품은 물론, 고가는 아니지만 학생들이 주로 사용하는 가방이나 운동화 브랜드를 속이는 가짜 물품 등에 집중할 계획이다.
 
수사에는 상표법 위반제품에 대한 감시 등 업무를 위임받은 전문 대리인인 BPS(Brand Protection Service)도 참여한다. 이들은 현장에서 명품 감별 업무를 지원할 예정이다.
 
특사경은 사전에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해당 매장에서 ‘미스터리 쇼핑’(고객으로 가장해 업체·매장에서 물품 구매)을 한 후 위조 상품으로 확인되면 증거물을 압수하는 한편, 수사 2개월 안에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도는 영세 소상공인의 경우 계도 위주로 단속하고, 제조·중간 유통 업체를 집중적으로 수사하기로 했다. 상표권·전용사용권을 침해하면 관련법에 따라 ‘7년 이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 벌금’ 처벌을 받게 된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 설 명절을 전후해 위조상품(짝퉁)을 집중 수사한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단속에서 적발된 위조상품들. 사진/경기도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